컨텐츠 바로가기

06.16 (일)

"강형욱 때문에 찜찜해 죽겠네"···갑자기 잘린 게 '이것' 때문이었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밀 글도 회사가 본다'···강형욱 논란에 업무 메신저 우려 높아져

네이버웍스, 구성원의 '나만 보이는 메시지'도 관리자 확인 가능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통령’으로 불리며 커다란 인기를 얻었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 부부가 '네이버웍스'를 이용해 직원들끼리 주고받은 메시지를 감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업무용 메신저 기능이 포함된 협업 프로그램에 대한 개인정보 침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네이버웍스 등에 이같은 기능이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한 채 이용했던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불안감이 높아지는 한편 지나친 사생활 침해 및 감시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강형욱 대표의 아내인 수전 엘더는 유튜브 채널 보듬TV에서 직원들끼리 주고받은 메시지를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용하던 네이버웍스가 유료 서비스로 전환된 이후 관리자 페이지가 생성됐다"며 "이를 통해 직원들끼리 나누는 대화가 실시간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메신저를 보다가 자신의 아들에 대한 험담을 비롯해, ‘남혐’을 비롯해 다양한 ‘혐오’ 단어를 발견해 그냥 넘어갈 수 없었다고 했다. 그는 “메신저를 보고 눈이 뒤집혀 밤새도록 6개월치를 다 봤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강형욱 대표는 "회사에서 쓰는 메신저는 감사 기능이 있으니 '업무 이외에 개인적인 이야기는 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의 동의서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경제



업무 협업 도구인 네이버웍스는 메신저를 비롯해 게시판, 달력, 주소록, 메일 등의 기능이 담겼다. 주로 온라인 업무 전산망이 탄탄하게 구축되지 않은 신생 기업이나 중소기업 등에서 직원 간 업무 소통을 위해 쓰인다.

강 대표를 둘러싼 논란에서 네이버웍스가 중심에 섰던 이유는 이 프로그램에서 구성원들이 쌓은 모든 정보를 관리자들이 모두 확인할 수 있다는 데 있다.

구성원 간에 나눈 대화는 물론이고, 이들이 올린 파일이나 사진, 접속 기록까지 관리자는 '감사 기능'으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용자가 개인 메모장 개념인 '나에게만 보이는 메시지방'에 올린 내용도 그대로 확인이 가능하다.

문제는 이용자들은 이러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반응이다. 대부분 강 씨 부부의 해명 이후 네이버웍스에 이러한 기능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는 것이다. 직장인 A씨는 “너무 놀랐다”며 “업무를 하다 보면 사적인 대화를 어쩔 수 없이 섞게 되는데 이걸 다 봤다고 생각하면 너무 찜찜하다”고 전했다. B씨도 “회사에서 네이버웍스를 쓰는데 이런 기능에 대해서 이야기를 듣지는 못했다”며 “대책이 필요한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연승 기자 yeonv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