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이슈 시위와 파업

김정은 "한국, 위성발사에 '도발' 궤변…무력시위로 정면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김일성군사종합대학에서 연설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정찰위성 보유는 “자주적 권리를 지키기 위한 투쟁이며 국가주권과 정당방위를 위한 필수불가결의 선결적 과업”이라고 강변했다. 또 “(남측이) 히스테리적 광기를 부리며 무력시위로 우리에게 정면 도전하는 짓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김정은 동지께서 5월 28일 창립 60돌을 맞이한 국방과학원을 방문하고 국방과학전사들을 축하 격려했다”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연설을 통해 “어제(27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국가의 방위력건설목표에 따라 예정대로 또 한차례 정찰위성 발사를 단행했다”면서 “이번 발사는 1계단(1단) 발동기의 비정상으로 인한 자폭체계에 의해 실패했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5월, 8월에도 정찰위성 발사에 실패했지만 김 위원장이 직접 이를 인정한 것은 처음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군사정찰위성 보유는 미국의 군사적준동과 갖은 도발행위들에 의해 국가의 안전환경에서 심중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형세 하에서 우리 국가가 자위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고 잠재적인 위협들로부터 국가 주권과 안전을 수호하는 데서 선결필수적인 과업으로 나서고 있다”면서 정찰위성 보유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당장에 실용적이며 필수적이라 할 수 있는 통신위성이나 기상관측위성, 자원탐사위성이 아니라 정찰위성 보유를 선점목표로 정하고 박차를 가하고있는 것은 이를 획득함이 우리 국가의 안전과 직결된 초미의 과제”라고 재차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우리는 언제나 그러했던 바 그대로 이번에도 위성발사의 투명성을 보장하고 해당 역내에서 일체 선박 및 항공기들의 안전을 위해 국제적 법규를 존중하고 준수한 사전경보를 발령하였으며 주변국가들의 안전에 영향이 없도록 했다”라고 주장하며 이와 관련한 주변국의 대응을 비난했다.

그는 특히 “한국괴뢰들은 정찰위성 발사를 놓고 그 무슨 도발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으며 저들의 강력한 능력과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일환이라고 지껄이면서 공격편대군비행 및 타격 훈련이라는 것을 벌여놓고 히스테리적 광기를 부리며 무력시위로써 우리에게 정면도전하는 짓을 감행했다”면서 “섣부른(섯부른) 언행 한마디도 극히 엄중시될 우리의 주권행사령역을전쟁무기로 감히 위협해 나선 것은 분명 범연히 좌시할 수 없는 매우 위험한 도발 행위이자 우리가 격노하지 않을 수 없는 명백한 국권침해행위, 용서 못 할 불장난”이라고 한국을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우리의 당당하고 정당한 주권적 권리행사에 광기적인 무력시위로 섣부른 대응을 택한 한국군부 깡패들의 망동에 절대적이고 압도적인 단호한 행동으로써 자위권의 행사는 확실하게 해야 한다”면서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정 수호를 위한 군사적 보복력을가동시키는 것은 우리의 헌법과 기타 법들이 승인한 공화국 무장력의 제일가는 사명”이라고 위협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또 “이번 정찰위성 발사가 목표했던 결실은 달성하지 못하였지만 동무들, 우리는 실패에 겁을 먹고 위축될 것이 아니라 더 크게 분발하게 될 것”이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국방과학원은 미사일과 신형무기 개발을 담당하는 곳으로 지난 1964년 창립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