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한국 “한민족 상대로 핵 위협” 비판에…북한 “더는 동족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28일 서울역 TV에서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실패 뉴스가 나오는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한국이 참석한 국제 외교 회의장에서 “(남북은) 더는 동족이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주영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28일(현지시간) 유엔 스위스 제네바사무소에서 열린 군축회의에서 “한국과 북한이 동족이라는 개념은 북한 측의 인식에서는 이미 완전히 제거됐다”고 말했다. 주 참사관은 “양측 관계는 적대적인 교전국으로 완전히 자리매김했다”며 “즉, 더는 동족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했다.

주 참사관은 한국 대표가 북한의 핵 위협을 지적하자 답변권을 행사하며 이렇게 발언했다.

앞서 김일훈 주제네바 한국대표부 참사관은 이날 러시아 대표가 한국과 미국·일본 간의 안보 공조가 위험을 초래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한국의 역내 협력의 성격에 대해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의 핵 위협 문제를 거론했다.

김 참사관은 “같은 한민족을 대상으로 한 핵 선제공격 위협을 포함해 전례 없이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 위협이 역내 협력 강화의 이유이지, 그 반대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국 대표부가 ‘한민족’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자 북한 대표부가 바로 ‘동족이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인 것은 멀어진 남북 관계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난해 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와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남북 관계를 ‘적대적, 교전 중인 두 국가관계’로 규정하고 “공화국의 민족력사에서 통일, 화해, 동족이라는 개념 자체를 완전히 제거해야 한다”고 밝힌 적이 있다.

이후 북한 외교관은 국제회의에서 한국을 ‘사우스 코리아(South Korea·남한)’ 대신 ‘알오케이(ROK·Republic of Korea)’로 불러 왔다.

이날 군축회의에서 미국·우크라이나·프랑스·이탈리아 등은 북한의 핵 개발과 탄도미사일 발사 문제를 비판했고, 일부 국가는 북한이 러시아·이란과 군사 협력을 하는 것이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 주 참사관은 “미국은 어떤 국가보다도 많은 핵실험을 자행한 나라로, 여타 국가의 핵 위협을 논할 자격이 없다”며 “인민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핵억지력 강화를 비롯한 조처들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반박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