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한밤 중 Air raid(공습) 영어 재난 문자…시민들 "전쟁난 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28일 오후 11시 35분쯤 발송된 위급재난문자. 사진 독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밤중 북한이 살포한 것으로 보이는 대남전단 추정 미상 물체가 발견됐다는 재난 문자가 발송돼 놀랐다는 시민들의 반응이 이어졌다.

28일 합동참모본부는 "북한 대남 전단 추정 미상 물체가 경기·강원 접적 지역 일대에서 식별돼 군에서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전방 지역에서 풍선 10여 개가 식별됐다.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고도에서 날다가 일부는 떨어졌고 나머지는 계속 비행 중이다. 떨어진 일부 풍선에는 정확히 확인하기는 어려우나 어두운 색깔과 냄새 등으로 미뤄 분변으로 추정되는 오물이 봉투에 들어 매달려 있었다고 알려졌다.

풍선이 식별된 지역의 지방자치단체들은 이날 오후 11시 35분쯤 시민들에게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 물체 식별. 야외 활동 자제 및 식별 시 군부대 신고. Air raid Preliminary warning"이라는 내용의 위급 재난 문자를 보냈다.

이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재난문자를 받았다는 네티즌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잠결에 '미상 물체'만 보고 외계인 나타난 줄 알았다" "영어만 보면 전쟁 난 줄 알겠다" "대북 전단 가지고 이 시간에 재난 문자 보낼 일이냐" "재난 문자 알람 때문에 잠 다 깼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삐라에 생화학 오염물질 묻혀서 날리는 경우 많다. 비상 상황 맞다" "종이 날라오는 거로 무슨 호들갑이냐 하는데 방공망이 뚫린 것"이라는 등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예고된 일이었으면 미리 한글·영어 안내문 준비해놨다가 보냈으면 됐을 텐데, 재난 문자 내용만 보면 무슨 일인지 알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지난 26일 북한은 국내 대북단체들이 드론 등을 이용해 대북전단(삐라)을 살포하는 것에 대해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국경지역과 종심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한편 합참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