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수학 못푼다고 초3 아들에 석류 던져…비장 파열로 병원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출처 :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초등학생 아들의 숙제를 도와주다 화를 참지 못한 아버지가 과일을 던졌다가 아들이 병원 신세를 지게 되는 일이 벌어졌다.

24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아들에게 과일을 던져 비장파열이라는 큰 부상을 입힌 아버지가 온라인상에서 큰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동부 저장성 원저우에서 ‘천’이라는 성을 가진 이 남성을 아내가 야근을 하는 동안 아들의 숙제를 돕게됐따. 초등학교 3학년인 아들이 수학 문제를 제대로 풀지 못하자 이 남성을 화를 참지 못해 식탁에 있던 석류를 아들에게 집어던졌다.

아들이 지속적으로 복통을 호소하자 아버지는 아들을 병원으로 데리고 갔고 결국 비장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의사들은 비장이 쉽게 파열되는 특징이 있는데 어떤 경우에는 생명을 위협하는 출혈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를 제거해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 사건이 현지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소셜미디어(SNS)에는 아버지의 인내심에 대한 비판이 줄을 있다. 중국 웨이보 등에는 “이 아버지는 아들의 인생을 망쳤다. 비장을 제거하면 되돌릴 수 없는 손상이 발생한다”, “왜 부모가 자녀의 숙제 책임을 져야 하나. 이것은 학교의 책임이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에서 부모가 자녀에게 숙제를 지도하는 것이 흔한 일이라면서 지난 2020년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의 부모가 주당 평균 7.19시간을 자녀의 숙제 지도에 소비했다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