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데프콘·유인나, 결혼 로망 '와장창'…김풍 한마디가 화근(탐정들의 영업비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에 '국민 요정' 정경미가 게스트로 출격, 남편 윤형빈 때문에 속 썩은 사연을 소개한다. 또, '도깨비 탐정단'이 마침내 희소병 아내와 아이를 두고 2년 6개월간 가출했던 남편과 3자 회담을 가진다.
27일 오후 9시30분 방송될 '탐정들의 영업비밀'의 '탐정 24시' 코너에서는 2년 6개월간 가출했던 남편과 '도깨비 탐정단'이 마침내 직접 만나 얘기를 나눈다. MC들을 경악하게 만든 남편의 충격적인 가출 이유와 사건의 결말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잉꼬부부도 아닌 '그냥 부부'로 살아간다는 정경미가 '사건 수첩'의 게스트로 출연한다. 평소 정경미의 남편 윤형빈과 절친한 사이인 데프콘은 ‘사건수첩-사랑 후에 남겨진 것들’을 지켜보다 "정경미 씨도 윤형빈 씨 때문에 속 썩인 적 있냐"고 기습 질문을 한다. 이에 정경미는 "큰 사고를 치거나 그렇지는 않다"며 떨떠름한 대답을 마쳤다.

그러자 데프콘은 "윤형빈 씨가 사업을 많이 하시던데? 코로나 19 때 했던 밀키트는 어떠냐"며 폭로를 시작한다. 이에 정경미는 "그걸 왜 이야기하냐, 아무도 모르는 걸 왜. 이제 잊을 만했는데"라며 울컥한다. 데프콘은 "자기가 자랑했다"며 발뺌해 웃음을 유발한다.
그리고 '미혼클럽'인 유인나와 데프콘은 결혼에 대한 로망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데프콘은 "죽을 때까지 함께하자는 각오로 결혼하지 않냐? 가끔 흔들릴 때가 있냐"고 부부간의 사랑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한다. 정경미는 "저희는 그런 말은 안 했다"며 빠른 손절을 시작한다. 이에 유부남 김풍도 동의하자, 유인나는 "아니 왜 '여보 죽으면 한 시간 뒤에 갈게' 이런 거 안 했냐"며 당혹스러워한다.

이에 김풍이 "그것도 쉽지 않다"며 칼같이 차단하자, '유부클럽' 남성태 변호사는 격하게 공감해 폭소를 유발한다. 김풍은 "한 시간 뒤에 순장하러 가냐, 진시황이냐"라며 격한 반발로 웃음을 선사한다.
생활밀착형 탐정 실화극 ‘탐정들의 영업비밀’은 27일 오후 9시 3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