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음주 뺑소니’ 김호중 사고 보름 만에 구속...“증거 인멸 염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김호중.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구속됐다. 사고 후 보름 만이자 음주운전을 시인한 지 닷새만이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낮 12시 30분부터 약 50분 동안 김호중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오후 8시 24분께 ‘증거 인멸 염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본부장 전모씨에 대해서도 같은 이유로 영장을 발부했다.

김호중은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등장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심사 이후에도 “죄송합니다. 반성하겠다”는 말만 남긴 후 경찰서로 이동했다.

신 부장판사는 영장심사에서 김호중이 사고 후 소속사 막내급 매니저 직원에게 허위 자수를 종용한 것에 대해 “똑같은 사람인데 김호중은 처벌받으면 안 되고, 막내 매니저는 처벌받아도 괜찮은 것이냐”며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를 받는다.

사고 3시간 뒤 김호중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며 허위 진술하고, 소속사 본부장이 김호중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하는 등 이들이 조직적으로 범죄를 은닉하려 한 정황도 드러났다.

본부장 전모씨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제거된 메모리카드를 자신이 “삼켰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해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것은 자신이며, 메모리카드 제거는 본부장 개인의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폐쇄회로(CC)TV 영상과 술자리 동석자 발언 등 잇단 음주 정황에도 김호중은 음주를 부인하다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해 공분을 샀다.

경찰은 현재 진행 중인 추가 조사를 마친 뒤 다음주 중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 김호중은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구금된 상태로 조사를 받다 구치소로 이감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