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김호중, 아이폰 3대 비밀번호 '함구'…판사 '대리 자수' 질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구속영장 심사에서 판사는, 김호중 씨를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특히 김 씨가 음주뺑소니 사고를 낸뒤 막내 매니저에게 대리 자수를 부탁한 사실을 말하면서 "본인은 처벌받으면 안 되고 막내 매니저는 되냐"고 꾸짖었습니다. 김호중 씨는 경찰이 압수한 아이폰 3대의 비밀번호도 알려주지 않고 있습니다.

신유만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속영장 심사를 마친 김호중 씨가 유치장에서 대기하기 위해 수갑을 차고 양팔을 붙들린 채 강남경찰서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