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토요타, 액체수소 탑재 수소엔진 코롤라로 '24시간 레이스' 출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토요타자동차는 25일~26일 양일 간 개최되는 ENEOS 슈퍼 다이큐 시리즈 '2024 제2 라운드 후지 슈퍼 다이큐 24시간 레이스'에 액체수소를 연료로 탑재한 '#32 ORC ROOKIE GR Corolla H2 Concept'(이하 수소 엔진 코롤라)로 출전한다고 24일 밝혔다.

수소엔진 코롤라는 액체 수소로 구동되는 GR 코롤라로 액체수소의 압력을 높여 엔진에 보내는 펌프의 내구성을 대폭 개선해 부품의 교환 없이 24시간 레이스 완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24시간 레이스에서는 2회 교환 기록이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액체수소로 구동되는 크롤라 [사진=토요타자동차] 2024.05.24 dedanhi@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소 엔진은 연료인 수소를 엔진 내부에 직접 분사해 연소시켜 동력을 얻는다. 액체수소 엔진 코롤라는 연료가 들어 있는 탱크에서 엔진으로 수소를 보낼 때 피스톤의 왕복 운동으로 기체를 압송하는 왕복동식 펌프를 채용하고 있다.

이 펌프는 발생시키는 압력 범위가 높기 때문에, 왕복 운동을 회전 운동으로 바꿔 모터에 토크를 전달하는 '크랭크의 베어링(축을 원활하게 회전시키기 위한 부품)이나 기어에 편중된 부하가 가해져 마모나 열화가 발생되기 쉬운 상태였다.

토요타는 펌프의 내구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듀얼-드라이브라는 크랭크 메커니즘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크랭크의 양 끝에서 모터 토크를 입력할 수 있어 균형 있게 승압 피스톤을 움직일 수 있게 됐다. 그 결과 펌프의 내구성을 크게 향상시키는데 성공했다.

또 토요타는 차체에 탑재하는 액체 수소 탱크의 형상을 '원통형'에서 '타원형'으로 개량함으로써 액체 수소의 탑재량이 증가하고 항속 거리를 연장했다.

기체수소 연료에서는 높은 압력을 균등하게 분산시킬 수 있도록 원통형 탱크를 사용한다. 하지만, 액체수소는 기체수소보다 압력이 낮아서 탱크의 형상을 변경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수소탱크를 타원형으로 개량함으로써 차량 내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타원형은 원통형 탱크 채용시에 비해 탱크의 용량이 1.5배 증가됐다. 또한, 2022년까지의 70MPa 압력의 기체수소를 사용하던 경우와 비교해 2배 이상의 수소 탑재량(항속 거리)을 얻을 수 있었다.

또, 지난해 레이스 최종 후지 라운드에서는 CO2의 흡착과 이탈의 공정을 메카닉이 수동으로 전환했지만 올해부터는 주행 중에 CO2 흡착 필터를 천천히 회전시킴으로써 흡착과 이탈의 공정 전환을 자동으로 반복하는 메커니즘을 채택했다.

구체적으로는 에어 클리너 입구에 CO2를 흡착하는 장치를 설치하고 그 옆에는 엔진 오일의 열에 의해 CO2를 이탈시키는 장치를 설치하게 된다. 이탈된 CO2는 흡착 용액으로 채워진 소형 탱크로 회수된다.

올해 레이스에는 일본 SUPER GT와 슈퍼 포뮬러의 감독을 맡고 있으며 슈퍼 포뮬러를 운영하는 JRP의 회장도 맡고 있는 콘도 마사히코 선수와 TGR-WRT 팀 대표인 야리 마티 라트발라 선수 등이 후지 24시간의 드라이버로 참여해 모리조와 함께 액체수소 코롤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