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금융권 AI활용법]"덩치 키우고 전문성 높이고"…위상 달라지는 AI 조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그래픽=홍연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지숙 기자]금융권의 AI 활용도가 높아지며 각 금융지주와 은행들이 AI 조직을 탄탄히 꾸려나가고 있다. 4대 금융지주와 은행들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AI 부서를 확대 개편하며 데이터 핵심인재 육성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특히 금융사들은 생성형 AI를 활용해 직원 업무 효율성을 높이거나 콜센터 등 고객 서비스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비대면 서비스가 확대되는 가운데 AI를 활용한 서비스로 고객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최근 생성형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AI 뱅커'와 AI 서비스를 정식 도입하기 전 사용자가 먼저 경험하고 검증할 수 있는 '실험실'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는 우리금융이 올해 '신 IT 거버넌스' 개편을 통한 역량 강화로 생성형 AI·빅데이터 등 사업 동력을 확보한 덕분이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임종룡 회장 취임 후 IT 거버넌스 개편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해 우리 FIS 인력들을 우리은행과 우리카드로 재배치했다. IT 운영방식을 기존 '그룹사 간 위수탁 방식'에서 '직접 수행방식'으로 전환한 것이다.

우리금융지주의 경우 지주 산하에 디지털혁부문 내 '금융테크부'를 두고 있다. 이는 그룹 내 AI·신기술 선도체계 확립 역할을 수행한다.

우리은행에는 생성형 AI 등 혁신 기술로 AI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는 'AI플랫폼부'가 존재한다. AI플랫폼부는 AI 상담 서비스부터 플랫폼 및 업무서비스, 디지털 휴먼 구현 등 AI 기술 관련 모든 사업 관련 개발과 운영을 맡고 있다.

KB금융지주도 지난해 연말 조직개편을 통해 AI 조직을 강화했다. KB금융지주는 디지털 금융을 선도하기 위해 '디지털 부문'을 신설하고 산하에 DT본부와 AI본부를 뒀다. AI본부 산하에는 AI데이터혁신부와 금융AI센터가 존재한다.

AI데이터혁신부는 생성형 AI 비즈니스 전략 수립, 생성형 AI 기술 발굴·실행체계를 마련하고 그룹 차원의 데이터 활용 전략과 목표를 수립하는 역할을 맡는다. 금융AI센터는 AI모델·엔진 개발, 운영 및 유지보수, BIZ영역에 인공지능 적용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는 부서다.

국민은행의 경우 지난해 연말 플랫폼을 담당하는 디지털사업그룹을 신설하고 데이터AI본부를 AI데이터혁신본부로 재편했다. 또한 AI비즈혁신부가 신설됐다. AI데이터혁신본부는 생성형 AI 실행 전략 수립 외에도 AI거버넌스 관련 가이드라인 수립, AI모델 평가 및 검증 지원 역할을 한다.

또한 국민은행은 '고객컨택그룹'에서 초개인화 서비스인 'AI금융비서'도 개발 중이다. 현재 오픈베타서비스를 진행 중이며 고객들은 AI금융비서를 통해 계좌 입출금 내역 조회, 계좌 이체, 금융 관련 질의 응답, 금융상품 소개 및 필요 서류 안내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신한금융지주는 최근 2019년 금융권 최초 AI 회사로 설립된 자회사 '신한 AI'를 청산하고 AI 관련 조직을 각 계열사로 재분배했다. AI 등 디지털분야는 신한은행 AI 유닛(Unit) 및 AI 연구소로, 자문업무 등은 신한투자증권 디지털플랫폼부로 사업 및 인력을 이관했다.

신한은행은 현재 디지털솔루션그룹 내 디지털혁신단을 중심으로 산하에 AI 유닛과 AI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AI유닛은 AI기반 대고객·대직원 서비스 기획, AI연구소는 자본시장 데이터 분석 AI 기술 개발 및 서비스 등의 업무를 각각 맡는다.

이 외에도 신한은행은 지난해 6월 생성형 AI를 금융 서비스에 적용하기 위한 전담 TF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지난해 내부 시험테스트(PoC)를 통해 챗GPT를 활용한 질의응답 서비스 기술 및 효과성 검증을 완료했으며 현재 초거대 AI 활용을 위한 내부 금융 언어데이터 정비, 챗GPT 기반 대직원용 대화형 업무지식 Q&A 서비스 상용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신한은행은 향후 대직원 서비스 업무 범위 확대 및 대고객 서비스 적용 등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하나금융지주도 그룹 디지털 부문 산하에 AI 내재화를 위해 운영되던 부서를 정규 부서화해 '데이터본부'의 조직을 'AI데이터본부'로 확대 개편했다. 하나은행의 경우 작년 연말 '금융AI부'를 신설해 AI를 활용한 사업기회 창출을 도모하고 분산된 AI 관련 역량을 집중시켰다.

앞서 하나금융은 2018년부터 AI 기반 디지털금융을 선도하기 위해 '하나금융융합기술원'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하나금융융합기술원은 AI와 빅데이터를 중점적으로 연구하는 조직이다. 이미지와 영상을 인식·검출하는 컴퓨터 비전과 사람의 언어를 이해하고 표현하는 자연어처리(NLP), 개인·기업 신용평가 모형, 손님 관리, 위험 탐지(AML, FDS) 등을 연구한다. 또한 퀀트 분야에서는 투자 전략을 분석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계량적인 기법으로 정확도 높은 투자를 할 수 있는 모델링 연구 등을 진행한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일상생활에서 AI 활용이 자연스러워지며 금융 산업 내 디지털 전환도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금융권의 AI 관련 조직의 범위는 앞으로 지속적으로 커질 것으로 보이며 데이터 핵심 인재 육성도 병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