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8 (화)

다른 전 직원 "강형욱 회사 급여·복지 최고…마녀사냥 관둬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반려견 훈련사이자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씨.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려견 훈련사이자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씨의 '갑질 의혹'에 대해 "지금까지 나온 내용은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23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듬컴퍼니 전 직원이라고 밝힌 A씨와 박모씨의 유튜브 댓글이 캡처돼 올라왔다. 해당 댓글들은 강씨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올라온 댓글로 추정되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A씨는 "강 대표와 최근까지 일했던 사람"이라며 "강 대표는 본인 이름을 걸고 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직원들에게 더 엄격할 수밖에 없다"고 적었다.

이어 "어느 누가 일 안 하고 뺀질거리는 직원을 좋아하나. 공인이면 그런 것도 봐주고 웃고 넘겨야 하나"면서, 갑질을 폭로한 전 직원들을 향해 "피해자 코스프레 하지 말라. 본인들 가슴에 손을 얹고 일이나 제대로 했는지 생각해 보라"고 비난했다.

A씨는 강씨가 명절 선물로 스팸 6개를 배변 봉투에 담아줬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강씨가) 스팸 선물 세트를 시켰는데 배송 중 가방이 찢어지고 파손됐다"면서 "환불하고 재주문하기에는 시간이 안 돼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했고, 직원들이 상관없다고 해서 담아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반 배변 봉투가 아니라 배변 봉투 상자였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박씨 역시 댓글을 통해 "대표 내외는 우리를 항상 최우선으로 챙겨줬으며, 급여나 복지도 업계 최고 대우를 해줬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사무실 내부 폐쇄회로(CC)TV로 직원들을 감시했다는 주장에 대해 "강아지 훈련 용도로 쓰인 것이지, 결코 직원들 감시용으로 쓴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씨가 직원들 화장실 가는 시간도 통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직업 특성상 자주 자리를 비울 수 없는 관계로 특정 시간에만 갈 수 있었던 것뿐"이라고 했다.

박씨는 "나는 개인적인 건강 문제로 퇴사했지만, 아직도 대표 내외에게 너무 감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씨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