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김호중, 구속심사 연기 요청에 법원 ‘기각’…오늘 공연 강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이코노미

가수 김호중.(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김호중(33)이 오는 24일로 예정된 구속영장 실질심사 일정 변경을 신청했으나 법원이 기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러 논란으로 어수선한 가운데 김호중은 오늘(23일) 공연을 강행할 예정이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일정을 연기해달라는 김호중 측 신청을 이날 기각했다. 김호중 측은 이날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슈퍼 클래식’ 오케스트라 공연을 위해 심사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법은 김호중과 소속사 대표, 소속사 본부장 등 3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오는 24일 진행한다. 김호중은 낮 12시, 소속사 대표는 오전 11시 30분, 소속사 본부장은 오전 11시 45분에 각각 영장 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호중에게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과 위험운전치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 방조 등 4개 혐의가 적용됐다. 소속사 대표와 본부장에게는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가 적용됐다.

한편 김호중은 오는 24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하루 앞둔 오늘(23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이하 ‘슈퍼 클래식’) 무대에 선다.

당초 김호중은 23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슈퍼 클래식’ 공연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오는 24일 영장실질심사가 잡히면서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심사는 일반적으로 피의자를 구인한 상태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심사 당일인 오는 24일 공연은 사실상 어렵다.

김호중은 이러한 상황에도 일단 공연을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소속사 측은 “김호중은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되는 ‘슈퍼 클래식’ 공연을 끝으로 모든 활동을 중단,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호중이 오는 24일 오후 8시에 시작하는 ‘슈퍼 클래식’ 무대에 정상적으로 오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