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전남도, 국립의대 신설 정부 추천 용역 착수…10월 말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 요청에 따른 대학 추천 절차,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진행

노컷뉴스

전라남도 명창환 행정부지사가 23일 도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전남도 국립의대 및 대학병원 신설 정부 추천 용역 추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전라남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라남도는 23일 정부 '전남 국립의대 설립 추진 확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도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라남도 국립의대 신설 정부 추천을 위한 용역'을 착수, 단계별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용역은 '지역 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절차에 따라 신청'하라는 정부의 요청에 따라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공정성 확보를 위해 객관적이고 공신력 있는 대형 컨설팅업체나 대형로펌 등에 위탁할 계획이다. 6월까지 용역기관을 선정하고, 10월 말까지 정부 대학 추천을 마무리하는 등 총 5개월 정도 걸릴 예정이다.

용역기관 선정은 '지방계약법'에 따라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진행하며, 전문성 있는 용역기관 선정을 위해 '공개경쟁입찰'과 '협상에 의한 계약' 방식으로 입찰 절차를 추진한다.

이와 관련해 전남도 명창환 행정부지사는 이날 기자 간담회를 통해 "무한 인내로 설득하겠지만, 순천대와 순천시가 끝내 공모에 불참 시 지방 계약법에 준용해 공모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방계약법에는 공개경쟁입찰에서 업체가 1곳만 투찰 시 재공고하고 재공고 후에도 또 다시 1곳만 투찰할 경우 지자체가 수의계약을 통해 업체를 선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선정된 용역기관에서는 크게 3단계로 정부 추천대학 선정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단계별로 △1단계에서는 설립방식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국립의대 및 대학병원 설립 방식을 선정하고 △2단계에서는 사전심사위원회를 구성해 평가 기준 마련과 평가심사위원 선정한 후 △3단계에서는 평가심사위원회를 열어 정부 추천대학을 최종 선정한다.

1단계 설립방식선정위원회는 '모든 도민의 건강권'과 '도내 지역의료 완결성' 확보를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관련 대학과 전문가, 도민 의견 수렴을 거쳐 합리적이고 타당성 있는 설립 방식을 선정할 계획이다. 또 미선정 지역에 대한 보건의료대책도 함께 마련한다.

2단계로 사전심사위원회를 열어 지난 4월 '전라남도 국립의대 설립을 위한 대도민 담화문'에서 제시한 △지역 내 의료체계 완결성 구축 △도민의 건강권 확보 △지역의 상생 발전 도모 △공정성과 객관성, 전문성 확보 등 4가지 원칙을 기조로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평가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3단계로 평가심사위원를 구성해 양 대학에 평가 기준 및 방법 등을 충분히 설명하고, 이후 대학으로부터 제안서를 접수해 평가 기준에 부합하고, 지역·대학 여건과 도민 의견수렴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정부 추천대학을 선정할 예정이다.

3단계 전 과정에 정부, 국책연구원, 학계, 보건의료 전문가 등 학식과 경험이 풍부하고, 공정한 평가가 가능한 인사가 참여토록 하는 등 엄격한 절차와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모든 과정을 공정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전남도 명창환 행정부지사는 "순천대와 목포대 두 대학, 도민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공모 기준을 정하는 등 모든 과정을 공평무사하게 처리하고, 어느 대학이 선정되더라도 소외되는 지역이 없도록 전 도민의 건강권 확보와 지역 의료체계 완성을 위한 획기적 보완 대책도 종합적으로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립의과대학 설립이라는 200만 전남도민의 간절한 염원을 이루기 위해서라도 두 대학이 정부 추천 공모에 참여해줄 것을 믿는다"며 "이를 위해 전남도는 무한 인내하면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