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통영 앞바다서 줄에 묶인 채 익사한 고양이…“학대 여부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경남 통영 앞바다에서 줄에 묶인 상태로 죽은 고양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통영 앞바다에서 줄에 묶인 상태로 죽은 고양이가 발견됐다. 누군가 바닷가 돌 틈에 고양이를 줄로 묶어둔 탓에 달아나지 못하고 익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통영시와 해경 등에 따르면 22일 오전 8시쯤 통영시 미수동 미수해양공원 보듸섬 산책로 앞바다에서 동물 한 마리가 움직이지 않고 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출동한 해경은 고양이 한 마리가 바닷가 돌 틈에 묶인 줄에 연결된 상태에서 죽은 채 떠 있는 것을 확인했다.

해경과 통영시는 누군가가 줄을 사용해 썰물 때 고양이를 바닷가 돌 틈에 묶었고, 밀물로 물이 차오르면서 도망치지 못한 고양이가 빠져 죽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은 고양이 사체를 통영시에 인계했다. 통영시는 정확한 사망 원인과 학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조희선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