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조국 "노무현 향한 먼지떨이 수사 계속…검찰개혁 22대 국회서 완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이 총장 패싱, 배우자 방탄 인사"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2024.5.22/뉴스1 ⓒ News1 이성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를 맞아 추모의 뜻을 표하는 한편 검찰 개혁 완수 의지를 재차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당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노 대통령이 20년 전 받은 먼지떨이 수사와 편파 불공정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검찰을 향해 "자기들에게는 솜방망이를, 야당에는 쇠몽둥이를 휘두른다. 더 이상 검사 개인의 양심에 맡길 수 없다"며 "헌법과 법률을 고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개혁을 22대 국회에서 완성하겠다"며 "수사권을 회수해 국민께 돌려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과거 검찰 수사 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이 극단적 선택에 이른 점을 거론하며 검찰을 비판했다. 그는 "저는 유폐된다는 게 무슨 말인지, 검찰과 언론에 의해 조리돌림된다는 게 무엇인지 안다"며 "노 대통령은 그들과 토론하려고 했다. 그 진심을 저는 안다"고 밝혔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이) 검찰이 제자리를 찾도록, 권력을 내려놓고 국민을 섬기는 참된 기관이 될 수 있다고 희망하며 노력했다"며 "그 선의는 악의로 돌아왔고 검사들은 개혁에 저항했다. 비아냥대고 조롱했고 수사로 보복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의 검찰 인사가 김건희 여사 수사를 저지하기 위한 것이라 비판하는 한편 반발하지 않는 검찰을 향해선 비겁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대표는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이 검찰총장을 패싱하고 배우자 방탄 인사를 한다"며 "친윤으로는 성에 차지 않아 진윤, 찐윤을 발탁한다"고 밝혔다.

또한 "검사 2300명 중 사표 내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검찰총장이 기껏 한다는 게 '7초 침묵시위'"라며 "비겁하다. 세상에 이런 겁쟁이 집단이 어디 있느냐"고 덧붙였다.

1096page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