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한동훈 대표 되면 탈당" 與 위기 속 '자중지란'…홍준표 강성 발언엔 '뭇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에서는 때아닌 대통령 탈당설이 불거지면서 당내 분란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친윤계와 비윤계 모두 말도 안되는 얘기라고 일축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은 한동훈 전 위원장이 대표가 되면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했다가 논란을 자초했습니다.

이채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당 대표가 될 경우 윤석열 대통령이 탈당할 것이라는 출처 불명의 풍문에 친윤계는 '들어본 적 없는 얘기'라며 선을 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