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홍준표 “탈당 운운 가당치 않아”…비윤도 “30년 당 지킨 줄”(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SNS서 “어린애에게 당 점령” 한동훈 저격

박수영 “洪 더 빨리 나가도 좋아…아무도 안 따를 것”

[이데일리 이도영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권을 쥐면 탈당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견해를 밝힌 홍준표 대구시장에 대한 당내 비판이 커지고 있다. 홍 시장은 논란이 확산하자 탈당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는데, 친윤(親윤석열)계와 비윤(非윤석열)계를 가리지 않고 홍 시장을 비꼬았다.

홍 시장은 2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내가 지난 30여 년간 이 당을 지키고, 살려온 뿌리인데 탈당 운운은 가당치 않다”며 “내가 탈당하는 때는 정계에서 은퇴할 때”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윤석열 후보에게 당이 한번 점령당했으면 됐지, 문재인 믿고 우리를 그렇게 못살게 괴롭힌 어린애에게 또다시 점령당하라는 말인가”라며 “그런 배알 없는 당이라면 해체하고 다시 시작하는 게 한국 정통 보수정당을 살리는 길이라는 걸 지적한 것”이라고 한 전 위원장을 ‘애’로 지칭했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소통 채널 ‘청년의꿈’에 게시된 ‘국민의힘 침몰은 시간문제 같다’는 글에 답하는 과정에서 “또다시 초짜 당 대표 되면 이 당은 가망 없어 나도 거취를 결정할지도 모른다”고 탈당을 시사했다.

그러자 친윤계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SNS에 “홍 시장님, 더 빨리 나가셔도 좋다. 아무도 안 따라 나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친윤계 핵심’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도 전날 TV조선 유튜브 인터뷰에서 “홍 시장님은 당에 분란이 오는 말씀을 좀 줄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홍 시장은 한 전 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는 것이 싫으면 본인이 (전당대회에) 나와 같이 경쟁해 이기면 된다”며 “그렇게 안 하고 계속 후배에게 고춧가루를 뿌리는 것은 당의 원내대표, 당 대표, 대통령 후보까지 지낸 원로로서 졸렬하다”고 비판했다.

비윤계 김웅 의원도 이날 SNS에 과거 홍 시장의 탈당과 관련된 과거 기사를 공유하며 “누가 들으면 (홍 시장이) 30년간 당 지킨 줄 알겠다”며 “세월이 흘렀고 세상도 변했으니까 인가”라고 꼬집었다.

이데일리

홍준표 대구시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