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활주로의 적 화학불발탄 제거하라…연합·합동 폭발물 처리 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미 군 비롯 대통령경호처·경찰청 등 EOD 관계관 180여명 참가

뉴스1

해병대팀이 EOD(폭발물처리) 로봇을 활용해 폭발물로 식별된 물체를 무력화 하고 있다.(해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21~22일 이틀 간 해군군수사령부 병기탄약창에서 2024년 합동 폭발물처리(EOD) 세미나 및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EOD 능력에 대한 상호 기술교류와 연합·합동성 강화, 유관기관과 협업체계 발전을 목적으로 진행된 이번 세미나 및 훈련엔 국방부, 합참, 육·해·공군 및 해병대, 미 7공군, 대통령경호처, 경찰청 등 소속의 EOD 관계관 180여명이 참가했다.

7개 부대와 유관기관이 참가한 1일차 세미나에선 △EOD 통합교육 발전 방향 △러시아-우크라이나 EOD 분야 전쟁교훈 △화학불발탄 처리훈련 결과 및 발전방안 △전시 연합 폭발물처리 작전 보장을 위한 절차 표준화 및 평시 훈련 중요성 △국내에서 발생가능한 폭발물 테러 위험성 소개 △폭발 후 현장조사팀 소개 및 역대 실험결과 소개 △민간 EOD 자원 효율적인 활용 방안이 발표됐다.

육·해·공군 및 해병대 4개팀이 참가한 2일차 합동 EOD 훈련은 전·평시 각 군에서 발생 가능한 지상·해상·비행장의 폭발물 발생 상황을 가정해 실시됐다.

구체적으로 비행장 활주로에 있는 적의 전술탄도탄 등 대형 화학불발탄 처리 훈련, 통로개척 중 의심물체 급조폭발물 탐색·처리 및 부상자 처치 훈련, 상륙 작전 중 적 부유기뢰 처리 훈련 등이 진행됐다. 특히 EOD 로봇, 활주로 불발탄 원격 처리장비(ARTS) 등 유·무인 복합 전력이 운용됐다.

우리 군 폭발물처리반은 평시 대테러작전지원과 연간 약 2000여 회의 불발탄 회수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전용규 합참 군수부장(해군 준장)은 "우리 군은 미군 및 유관기관과 함께 폭발물 처리 능력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실전과 같은 이번 훈련을 통해 연합·합동작전 및 통합방위작전능력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됐다"라고 말했다.

pej86@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