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모델 출신 트럼프 첫 부인 강제 성폭행”…칸서 박수받은 영화에 트럼프가 한 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젊은 시절을 그린 영화 ‘어프렌티스’에서 첫부인 이바나 트럼프 역을 맡은 마리아 바칼로바.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젊은 시절을 그린 영화 ‘어프렌티스’(The Apprentice)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기립박수를 받은 가운데 트럼프 측이 영화 내용에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캠페인 대변인 스티븐 청은 이날 영화 ‘어프렌티스’를 두고 “이 쓰레기는 오랫동안 틀렸음이 밝혀진 거짓말들을 선정적으로 다룬 순수한 허구”이자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가짜 영화제작자들의 노골적인 허위 주장에 대응하기 위해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경쟁 부문 초청작으로 공개된 ‘어프렌티스’는 1970∼80년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젊은 시절 뉴욕에서 부동산 거물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을 그렸다.

이 영화는 이란계 덴마크 감독인 알리 압바시가 연출하고, 부동산 분야를 다뤄온 언론인이자 작가인 가브리엘 셔먼이 각본을 썼다.

전날 처음 공개된 영화에서 특히 논란이 된 부분은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 분한 주인공이 그의 외모를 비하하는 아내를 상대로 강제 성관계를 갖는 장면이다.

실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과 1992년 이혼한 첫 부인 이바나 트럼프는 1990년 이혼 소송 과정에서 이런 주장을 제기했다가 나중에 증언을 번복하고 해당 주장을 철회했다.

이 장면에 대해 압바시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특정한 일은 매우 잘 알려져 있다”며 “이 사건에 대해 이바나 트럼프는 (법원에서) 선서 하에 증언했다”고 말했다.

압바시 감독은 영화에 이 장면을 넣은 이유에 대해서는 “어떻게 (트럼프가) 조금씩 자신을 여러 인간관계에서 멀어지게 하는지 보여준다”며 “이바나는 그와 매우 가까운 사람이므로 이바나와의 관계는 당연히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압바시 감독은 트럼프 측의 소송 위협에 대해 “그(트럼프)가 많은 사람을 고소했다고 모두가 이야기하지만, 그들은 그의 (소송) 성공률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도널드(트럼프)의 팀은 우리를 제소하기 전에 영화를 보기 위해 기다려야 한다”며 “나는 꼭 이것이 그가 싫어할 만한 영화라고 생각하지 않고, 그가 (영화를 보면) 놀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째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은 지난 2022년 7월 맨해튼의 자택에서 사고로 인한 외부 충격으로 향년 73세로 사망했다.

체코 태생인 이바나는 1970년대 초반 모델로 활동하다 1976년 뉴욕에서 부동산 개발업에 종사하던 트럼프를 만나 이듬해 결혼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