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현대차, ‘역대급 실적’으로 대기업 경영 평가 첫 1위…삼성전자 2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EO스코어, 500대 기업 대상 종합 경영 평가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현대자동차가 국내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업조사기관 CEO스코어의 경영 평가에서 삼성전자를 넘어 올해의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현대자동차가 이 평가에서 1위를 한 건 처음이다.

이데일리

(사진=CEO스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는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비금융기업 273곳을 대상으로 경영 평가를 시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8회째를 맞은 이 평가는 CEO스코어가 해마다 국내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글로벌 경쟁력, 일자리 창출 등 8개 부문을 평가해 발표한다.

이번 평가에 따르면 현대차는 800점 만점에 662.2점을 받아 종합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한 현대차는 고속 성장과 투자, 글로벌 경쟁력 등 3개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까지 4년 연속으로 1위였던 삼성전자는 투자, 일자리 창출, 양성평등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다만 종합점수 638.1점에 그쳐 2위로 내려왔다.

3위는 LG화학이다. 이 회사는 고속 성장과 투자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종합점수 622.6점을 기록했다. 4위와 5위는 기아(614.4점)와 삼성바이오로직스(612.9점)가 각각 차지했다.

평가 부문별로 보면 고속 성장 부문에서 매출 10조원 이상 기업의 경우 현대차와 기아, LG에너지솔루션, SK온, LG화학, 현대모비스 등이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매출 10조원 미만 기업에서는 티웨이항공, 제주항공, 포스코퓨처엠, 한화오션, 롯데웰푸드 등이 이름을 올렸다.

유·무형자산 투자액과 연구개발(R&D) 투자액 등을 종합 평가하는 투자 부문에서는 삼성전자와 LG화학, 현대차, 카카오, 네이버 등이 우수 기업으로 뽑혔다.

글로벌 1위 기업 대비 매출액 비중과 영업이익률 격차 등을 비교·산정한 글로벌 경쟁력 부문에서는 기아와 현대차, 현대모비스, 삼성물산, LG전자가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기아는 완성차 업계 세계 1위 폭스바겐 대비 매출 비중이 21.93% 수준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률은 폭스바겐(7.01%)과 비교해 4.62%포인트 높은 11.63%였다. 현대차는 폭스바겐 대비 매출 비중이 35.74%였으며 영업이익률은 2.29%포인트 높은 9.30%를 기록했다.

지배구조 투명 부문 우수 기업에는 KT&G, 삼성바이오로직스, 네이버, 에쓰오일, SK 등이 이름을 올렸다. 주당순이익과 부채비율 등을 평가하는 건실 경영 부문에서는 크래프톤, 오리온, 한전KPS, 셀트리온, 롯데정밀화학이 우수기업으로 뽑혔다.

일자리 창출 부문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삼성SDS, 삼성SDI 등이 선정됐다. 양성평등 부문에서는 삼성전자와 롯데쇼핑, 이마트,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사회공헌·환경보호 부문에서는 현대백화점, SK케미칼, 현대위아, 롯데정밀화학, 에쓰오일 등이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