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한동훈 당대표 땐 尹 탈당설…여권 "짐작 가는 바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의도 정치판에 때아닌 윤석열 대통령 탈당설이 돌고 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면 친윤계는 물론이고 윤 대통령도 국민의힘을 떠날 가능성이 크다는 소문인데, 결론부터 전하자면 복수의 여권 고위관계자는 21일 한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일고의 가치도 없는 황당무계한 궤변이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1월 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지도부와의 오찬에서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하필 지금 윤 대통령 탈당설이 정치권에 나돌기 시작했을까. 국민의힘 관계자는 “짐작 가는 바는 있다”고 말한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4ㆍ10 총선 참패 직후 윤 대통령의 발언이라며 ‘여당이 따르지 않으면 민주당과 손잡고 정치하면 된다’, ‘여차하면 탈당할 수 있다’는 식의 풍문이 당 안팎에서 나돌았다. 개각 국면에서 흘러나온 ‘박영선 국무총리-양정철 비서실장’ 기용설과 '윤석열-이재명 회담' 비선 논란도 이런 소문을 부채질했다. 다만 ‘직접 들었다’는 사람이 없는 전언의 전언 형태였다.

여기에 언론 보도가 가세했다. 지난 19일 한 종편 방송은 친윤계 의원의 입을 통해 “한동훈 전 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면 나는 국민의힘 탈당을 고려할 것이다. 윤 대통령도 탈당을 고려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20일 한 일간지 논설위원은 ‘윤 대통령 탈당 언급과 위험성’ 제목의 칼럼에서 “최근 윤 대통령을 만난 여권 관계자를 놀라게 한 것은 대통령 입에서 자주 ‘탈당’ 얘기가 언급된다는 사실”이라며 “윤 대통령 성격상 당이 자신과 각을 세운다면 언제든 당을 떠날 수 있다는 경고처럼 들렸다는 것이 이들 얘기”라고 적었다. 유사한 내용이 하루 차이로 언론에 보도되면서 사실관계를 몰랐던 여당 의원들이 진위 파악에 나서기도 했다.

중앙일보

4월 11일 당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선 결과에 따른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윤 대통령 탈당설에 대해 여권에선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친윤ㆍ비윤 가릴 것 없다. “총선 참패로 지난 국회보다 더 극심해진 여소야대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집권당이란 울타리마저 벗어던질 경우 감당해야 할 정치적 고난을 왜 모르겠느냐”(수도권 의원)는 것이다. 대통령이 떠난 국민의힘도 정책 실현 가능성이 없는 소수당으로 전락해 내분에 휩싸일 공산이 크다. 윤 대통령과 집권당이 서로 간 필요에 의해서라도 분리될 수 없을 것이란 진단이다.

최근 윤 대통령도 당 초선 당선인을 10여명씩 관저로 초청해 “당은 대통령의 부하가 아니다” “대통령이 당의 호위무사가 되겠다”며 당정소통 강화 메시지를 연일 발신하고 있다. 최근 KC미인증 일부 제품의 해외직구 금지 정책을 철회하는 과정에서 윤 대통령은 정부에 “정책 시행 전 당정 협의를 강화하라”고 질책성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윤 대통령 탈당설의 부상 배경에 대해 일각에선 본격적인 국민의힘 당권 경쟁을 앞두고 일부 세력이 ‘한동훈 띄우기’에 나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계파색이 옅은 영남 의원은 “친한계를 표방하는 인사들이 윤ㆍ한 갈등을 부각해 한 전 위원장을 비윤ㆍ반윤의 대표주자로 각인시키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 총선백서특위 외부위원인 이지문 한국청렴운동본부 이사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도권 낙선자들은 당내 입지를 위해서인지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 책임론 사이에서 특정인을 위한 소리만 내고 있다”고 적었다.

중앙일보

1월 23일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충남 서천군 서천읍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총선 과정에서 갈등이 부각됐던 한 전 위원장과의 간극을 좁히려고 노력 중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한 전 위원장과 언제든 만나겠다는 입장”이라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갈등설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친윤계도 한 전 위원장의 당권 도전에 대해 “전당대회 출마는 본인의 자유”라며 열어 놓은 지 오래다. 여기엔 대선 경선 출마자는 선거 1년 6개월(2025년 9월 8일) 전에 당 대표를 사퇴해야 하는 국민의힘의 ‘당권ㆍ대권 분리’ 규정으로 인해 한 전 위원장이 당권을 쥐더라도 별다른 실권이 없을 것이란 친윤계 내부 판단이 작용했다는 관측이다. 유상범 비대위원은 21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당 대표는 (차기 대선에 나가고자 한다면) 2026년 지방선거에 공천권을 행사할 수 없다”며 “한 전 위원장이 대권을 목표로 한다면 (전당대회 출마를) 심각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