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5억 로또' 세종 반값 아파트 '줍줍' 1가구에 44만명 몰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 린 스트라우스’ 1가구에 43.8만명 몰려

DMC한강자이더헤리티지 ‘줍줍’ 보다 2배 높아

오는 24일 당첨자 발표…7월 입주

[이데일리 박지애 기자] 세종시 어진동 소재 ‘세종 린 스트라우스’ 주상복합 아파트 1가구 ‘줍줍’(무순위 청약)에 약 44만명이 몰렸다.

이데일리

세종시 어진동 ‘세종린스트라우스’ 투시도(사진=우미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입주까지는 두 달 여 남았지만 최초 분양가 3억원대의 자금만 보유하면 돼 상대적으로 고분양가가 형성된 최근의 시장상황에서 부담이 덜하고, 시세차익으로는 4~5억원까지 가능하단 예상이 나오면서 높은 경쟁률이 나왔단 분석이다.

21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우미건설이 지은 세종시 어진동 ‘세종린스트라우스’ 전용면적 84㎡ 1가구 무순위 청약에 43만7995명이 접수했다.

이는 앞서 지난 2월 무순위 사후접수인 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 1가구에 100만명이상이 몰린 것에 비하면 적지만 올해 초 또 다른 ‘줍줍’이었던 DMC한강자이더헤리티지에 21만명 가량이 몰린 것에 비하면 2배 이상 더 높은 경쟁률이다.

수십만명이 몰린 이유는 당첨될 경우 최소 4억원에서 최대 5억원 가량의 시세 차익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분양가는 최초 입주자 모집 공고가 나간 5년 전과 같은 수준으로 3억 8520만 원이다. ‘발코니 확장비(1378만 원)’와 ‘시스템 에어컨 4대 설치비(600만 원)’를 더하면 총 4억 498만 원 수준이다.

반면 이 아파트 같은 면적 시세는 8억 원으로 분양가 대비 2배 가까이 올랐다.

해당 단지는 국내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 통장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고, 가점이 낮거나 유주택자인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어 더욱 많은 인파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는 비규제 지역이어서 재당첨 제한, 전매 제한, 거주의무기간도 적용하지 않는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24일로, 입주는 7월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