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中, 조경태 대만총통 취임식 참석 항의…외교부 “한중 긴밀 소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일 조경태 의원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 참석

中 “하나의 중국 원칙 준수해야”

조태열 외교장관, 왕이와 외교회담서 대만 문제 논의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유지”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중국 정부가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에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참석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중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유지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냈다.

이데일리

20일 타이베이에서 개최된 대만 총통 취임식에서 라이칭더 총통(왼쪽)이 샤오메이친 부총통(오른쪽)과 함께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EPA 연합뉴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월 선거 직후에 주타에이베이 대표 명의로 축전을 발송했다”며 “우리 정부의 대만 관련한 기본 입장은 변화가 없다.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유지되고 양안 관계가 평화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중국 정부의 항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중 양국 간에는 주요 현안 또는 사안에 대해 평소 계속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조 의원은 20일 개최된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에 한-대만 의원친선협회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주한중국대사관은 조 의원의 참석에 대해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등이 중국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중국 대만 지역을 무단 방문해 이른바 ‘대만 지도자 취임식’에 참석하고 관련 인사들을 만났다”며 “중국은 이에 대해 단호히 반대하고 규탄하며 한국 측에 엄정한 항의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한국 측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어떠한 방식으로든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으며, 어떠한 방식으로든 ‘대만 독립’ 분열 세력을 지지하지 말 것을 촉구하며, 중한 관계의 대국을 수호하기 위해 실질적인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에서 대만 문제에 대해 솔직하게 논의했기 때문에 이번 방문이 문제가 없다고 내다봤다.

한국은 지난 1월 라이 총통 당선 직후 이은호 주타이베이 대표 명의로 축전을 발송했으며, 취임식에는 별도의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고 이 대표와 조 의원이 참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