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아마존 파괴 지원하던 중국인, 에콰도르 경찰에 총 쏘며 저항 [여기는 남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사진=아마존의 불법 광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미 에콰도르에서 아마존 파괴를 지원하다가 수사선상에 오른 중국인이 검거에 나선 검찰에 총을 쏘면서 저항했다. 검거에 실패한 검찰은 금명간 다시 검거를 시도할 예정이다. 현지 언론은 “인명피해를 우려해 현장에서 철수했던 검찰이 용의자 신병확보를 위해 다시 작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현직 경찰과 기업 등이 연루돼 있는 조직범죄로 의심돼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면서 “수사를 위해선 중국인 용의자 신병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에콰도르 검찰은 아마존에서의 불법 경제활동을 조사하다가 부정부패 커넥션의 존재를 알게 됐다. 이 커넥션은 에콰도르 나포주(州)의 아마존에서 불법으로 나무를 베어내고 금 등을 채굴하는 조직에 휘발유와 경유를 몰래 공급하고 있었다.

현지 언론은 “합법적으로 에콰도르에 진출한 중국 자본의 광산기업이 뒤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면서 수사선상에 오른 용의자는 현직 경찰 10명, 에콰도르 국적의 일반인 7명, 중국인 3명 등 20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동시다발적으로 단행한 압수수색에서 에콰도르 검찰은 경찰 6명을 포함해 용의자 8명을 체포했다. 또 핸드폰 12대, 현금 미화 4000달러, 컴퓨터 1대, 총기 1정 등을 증거로 확보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지만 핵심 용의자로 꼽히는 중국인 용의자의 신병을 확보하지 못해 수사는 난항을 겪고 있다.

검찰은 중국인 검거를 위해 사건을 주도한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기업의 생산현장을 급습했으나 중국인들은 총을 쏘면서 저항했다. 현지 언론은 “수사선상에 오른 3명의 중국인 중 최소한 1명이 방탄시설이 되어 있는 것으로 보이는 건물로 들어가 경찰에 총을 쐈다”고 보도했다. 총성이 울리자 현지 근로자 200여 명이 몰려와 중국인들을 보호하기 시작했고 결국 검찰은 철수했다. 검찰은 “사람들이 몰려 자칫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어서 철수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한 곳은 나포주의 유트수피노라는 아마존 지역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이 지역에선 불법 벌목으로 아마존밀림 125헥타르가 초토화됐다. 벌목한 아마존에선 불법 광산이 개발되는 게 보통이다. 현지 언론은 민간단체의 보고서를 인용해 “2014~2023년 아마존을 보유한 남미 5개국에서 출처 불명의 금 3000톤이 생산됐다”면서 “에콰도르 아마존에서도 상당량의 금이 불법으로 생산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