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김호중 팬들 “책임 통감하며 용서 구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사고 열흘 만에 뒤늦게 음주 운전 혐의를 시인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의 팬들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이들은 “가수와 함께 책임을 통감하며 용서를 구한다”고 했다.



약 15만명의 회원이 가입되어 있는 김호중 공식 팬카페 ‘트바로티’에 20일 저녁 ‘트바로티 공식 팬카페 입장문’이 올라왔다. 이들은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건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가수와 함께 공식 팬카페 트바로티도 책임을 통감하며, 사죄의 말씀과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극히 일부 팬들의 의견이 마치 팬덤 전체의 의견인 듯이 무분별하게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원통함이 있다”면서도 “이에 대하여도 한 점 변명의 여지없이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는 김씨가 지난 18~19일 강행한 경남 창원 공연을 찾은 팬들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과 맹목적으로 김씨를 옹호한 일부 팬들을 향한 비판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한겨레

김호중 공식 팬카페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이들은 “이번 일로 사회적 책임과 도리를 다하기 위해 깊은 반성을 함과 아울러,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곳에 도움이 되는 팬덤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김씨는 지난 9일 밤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정차했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를 받는다. 그는 사고 발생 17여시간 뒤인 10일 오후 4시30분께 경찰에 출석해 음주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 사이 매니저가 대신 경찰에 자수했고, 김씨는 자택이 아니라 호텔에 가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소속사는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며 김씨의 음주를 거듭 부인했다. 운전자 바꿔치기 등은 소속사 대표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거센 비난 여론에도 김씨는 18~19일 경남 창원 공연을 강행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음주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경찰이 구속영장 신청까지 검토하자 결국 19일 밤 음주 운전 혐의를 시인했다.



한편, 법무부는 20일 김씨와 김씨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 사고 당일 김씨 대신 허위 자수한 김씨의 매니저,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소속사 본부장 등 총 4명을 출국 금지했다.



이유진 기자 yjlee@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