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나는 사랑에 빚진 자"…정년 직전 숨진 공무원, 모교에 퇴직연금 기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송파구는 지난해 정년을 앞두고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고(故) 조희재 사무관의 퇴직연금이 모교에 기탁됐다고 20일 밝혔다. 사진 송파구



정년을 앞두고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60대 공무원의 연금 1억 8000만원이 모교에 장학금으로 기부됐다.

서울 송파구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고(故) 조희재 사무관의 퇴직연금이 모교인 상주고등학교에 기탁됐다고 20일 밝혔다.

고인은 1963년 경북 상주시 낙동면에서 태어나 상주고를 거쳐 동국대학교를 졸업하고 과학기술처에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송파구청에서 32년간 근무하다 정년을 앞둔 지난해 2월 공로연수 기간 중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조 사무관은 배우자, 자녀 등 공무원연금법상 연금수급권자가 없어 퇴직연금 지급이 불가능했다. 연금이 날아갈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구는 유족에게 ‘퇴직연금 특례급여 제도’를 안내해 연금이 고인의 뜻에 맞는 곳에 사용될 수 있도록 도왔다. 이는 사망한 공무원에게 상속인이 없을 경우 연금공단이 구청 등 기관장에게 대신 지급하는 방안이다.

구의 안내를 받은 유족은 고인의 생전 뜻을 받들어 모교인 상주고에 장학금 기탁 의사를 밝혔다. 구 관계자는 “생전 고인은 ‘사랑에 빚진 자’라고 이야기하며 모교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구는 상주고와 협의 끝에 퇴직연금 특례급여 1억8000만원을 기금으로 ‘조희재 장학금’을 신설했다. 장학금은 ▶조희재 웃음꽃 장학금 ▶조희재 문예 특별상 ▶조희재 특별장학금으로 나뉘어 연간 총 8명의 학생들에게 20여년 동안 전해질 예정이다.

유가족은 “생전 고인은 퇴직하면 자랑스러운 모교를 꼭 방문하고 싶다고 수차례 말했는데 끝내 방문하지 못했다”며 “장학금으로 우수한 인재 양성을 도와 고인의 뜻을 오랫동안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강석 구청장은 “이번 장학금 신설은 고인을 향한 유족의 사랑과 송파구 적극 행정이 만나 이뤄낸 소중한 결과”라며 “고인의 오랜 노고가 담긴 장학금이 후배들의 미래를 밝히는 값진 밑거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최서인 기자 choi.seo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