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국산 아니잖아"…피아트車 134대 이탈리아서 압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탈리아 대표 자동차 브랜드 피아트의 초소형 전기차 토폴리노 134대가 원산지 규정 위반으로 현지에서 압수되는 일이 발생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현지시간)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경찰은 지난 15일 모로코에서 생산된 토폴리노 134대가 중부 토스카나주 리보르노 항구에 도착하자 이를 모두 압수했다.

문손잡이 옆에 부착된 이탈리아 국기 스티커가 문제의 발단이 됐다. 이탈리아는 2003년 법을 제정해 자국에서 생산되지 않은 제품에 삼색 국기, 이탈리아반도 지형을 연상시키는 장화 모양, 이탈리아식 표기를 사용할 수 없도록 금지하고 있다.

피아트는 이 차량이 모로코에서 생산됐지만 이탈리아의 토리노에서 개발됐기 때문에 그 점을 강조하기 위해 스티커를 부착했을 뿐이라고 설명했지만, 당국은 소비자가 이탈리아산으로 오인할 수 있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피아트를 비롯해 알파 로메오, 란치아, 마세라티 등 이탈리아 자동차 브랜드를 보유한 다국적 완성차 그룹 스텔란티스 이탈리아의 대변인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은 스티커를 제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스텔란티스는 최근 몇 년간 이탈리아의 생산시설을 모로코, 세르비아, 폴란드, 헝가리 등 인건비가 낮은 국가로 속속 이전해 이탈리아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다.

이탈리아 정부는 자국 자동차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스텔란티스에 연간 100만대의 차량을 국내에서 생산할 것을 요구하는 동시에 테슬라,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 3곳과 접촉하며 해외 자동차 제조사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