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경찰, ‘강남역 연인 살해’ 의대생, 사이코패스 아니라고 결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강남역 연인 살해' 피의자 최모(25)씨가 14일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강남역 연인 살해’ 사건의 피의자인 의대생 최모(25)씨가 ‘사이코패스가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렸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최씨를 대상으로 사이코패스 진단검사(PCL-R) 등 심리분석을 한 결과 사이코패스 성향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최씨를 구속 수사하고 있는 검찰에 분석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이코패스 진단검사는 냉담함, 충동성, 공감 부족, 무책임 등 사이코패스의 성격적 특성을 지수화하는 검사다. 40점이 만점으로, 국내에서는 통상 25점을 넘기면 사이코패스로 분류한다.

최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쯤 서울 서초구 강남역 근처 건물 옥상에서 흉기를 휘둘러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고, 14일 검찰에 넘겨졌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말하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최낙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