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버닝썬 사태

“거기 이상한거 많아요”… 故구하라, 버닝썬 폭로 숨은 조력자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가수 고(故) 구하라./ 조선DB


그룹 카라의 고(故) 구하라가 ‘버닝썬 사태’ 당시 경찰과 유흥업소간 유착 의혹을 밝히는 데 도움을 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BBC뉴스코리아는 19일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다. 다큐멘터리에 출연한 강경윤 기자는 2019년 버닝썬 게이트 취재 당시 구씨가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버닝썬 사태 핵심 인물인 가수 승리, 정준영, 최종훈의 단체 카톡방을 처음 폭로했던 강 기자는 이들 메시지에서 경찰 고위간부가 범죄 행위를 봐주는 듯한 대화를 발견했다. 대화방에는 “A형이 경찰총장이랑 문자한 것도 봤는데 누가 찌른 것도 다 해결될 듯” “어제 다른 가게에서 사진 내부를 찍고 찔렀는데, 총장이 걱정하지 말라고 다 해결해준다 했다” 등의 메시지가 오갔다.

강 기자는 “도대체 그 단톡방에 나오는 경찰이란 사람이 누굴까가 너무나 중요한 키포인트이자 가장 풀리지 않은 문제였다”면서 “구하라씨가 등장해 그 물꼬가 터졌다”고 했다. 구씨가 “정말 도와드리고 싶다”며 먼저 연락해온 것이었다. 구씨는 최종훈과 아이돌 연습생 때부터 친분이 있었으며 승리, 정준영과도 아는 사이였다.

강 기자는 이들의 단톡방에 나오는 ‘경찰총장’의 존재를 알아봐달라고 부탁했고, 구씨는 최종훈에게 전화해 경찰이 누구인지 말하도록 설득했다고 한다.

구씨의 친오빠인 구호인씨도 인터뷰에서 “(구씨가 최씨에게) ‘네가 알고 있는 사실을 얘기해라’ 이렇게 설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화 내용을) 옆에서 들었는데 동생이 ‘종훈아 내가 도와줄게, 네가 알고 있는 것 그대로 기자님한테 얘기해’라고 했다”고 말했다.

강 기자는 “(단체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라는 인물이 허구의 인물이 아니라 실제로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최종훈이 입밖에 꺼낼 수 있게 도와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씨는 또한 강 기자에게 “그들이 휴대전화를 할 때 본 적이 있는데 거기(단체대화방)에 진짜 이상한 게 많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한다.

구씨는 자신도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로서 버닝썬 취재를 돕는 데 용기를 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 기자는 “(구씨가) ‘저도 리벤지 포르노 피해자잖아요’라는 말을 했다”고 떠올렸다. 구씨는 2018년 10월 전 남자친구 최모씨로부터 불법촬영 영상을 유포하겠단 협박을 받은 바 있다. 대법원은 폭행 및 협박 혐의를 받는 최씨에 대해 2020년 10월 징역 1년을 확정했다. 그러나 구씨는 2019년 11월 숨진 뒤였다.

단체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규근 총경은 승리가 차린 주점에 대한 단속 내용을 미리 알려준 혐의, 코스닥 상장사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 대표였던 정모씨 고소 사건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주식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재판에 넘겨졌다. 아울러 정씨가 건넨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버닝썬 수사과정에서 정 전 대표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를 삭제하도록 한 혐의(증거인멸 교사)도 받았다.

1심 재판부는 이들 혐의를 모두 무죄로 봤지만, 2심에선 자본시장법 위반과 증거인멸 교사 중 일부를 유죄로 판단해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은 2021년 2심을 확정했다.

조선일보

가수 승리와 정준영의 과거 파티 현장. /BBC뉴스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버닝썬 사건의 핵심 인물인 승리는 상습도박, 성매매, 성매매알선 등의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을 확정받고 지난해 2월 출소했다. 정준영은 2016년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징역 5년을 선고받았고 올해 3월 만기출소했다. 정준영에 앞서 최종훈이 2년 6개월의 형기를 채우고 2021년 11월 만기 출소했다.

다큐멘터리 ‘버닝썬:케이(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는 공개 하루 만에 조회수 100만회를 넘겼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