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5 (토)

오세훈 “처신에 아쉬움” 지적에 유승민 “대통령실에 말할 배짱은 없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 시장 “유 전 의원, 내 의도 곡해한 듯해 아쉽다

‘야당보다 더한 여당’ 자제돼야”

조선일보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20일 정부의 ‘국가인증통합마크(KC) 미인증 제품의 해외 직구 금지’ 방침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오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함께 세심하게 명찰추호(明察秋毫) 해야 할 때에 마치 정부 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지난 16일 유 전 의원과 나경원 당선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정부의 해외 직구 금지 방침을 비판하며 철회를 요구했는데, 오 시장이 이들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비판한 것이다.

오 시장은 “강물이 범람하는데 제방 공사를 논하는 건 탁상공론이다. 우선은 모래주머니라도 급하게 쌓는 게 오히려 상책”이라며 “유해물질 범벅 어린이 용품이 넘쳐나고 500원 숄더백, 600원 목걸이가 나와 기업 고사가 현실이 된 상황에서 정부가 손 놓고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정책에는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고 정부와 여당은 늘 책임 있는 자세로 함께 풀어나가야 한다”며 “그런 모습이 국민을 모시는 바람직한 길”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 9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정치 리더의 조건'을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세훈 시장의 뜬금없는 뒷북에 한마디 한다”며 “오 시장의 입장은 정부가 16일 발표한 해외 직구 금지에 찬성한다는 것이다. 즉, 사흘 만에 정부가 철회한 것은 잘못되었고, 소비자들은 피해를 감수하더라도 안전과 국내기업 보호를 위해 해외 직구를 금지해야 한다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제품의 유해성을 검사해서 유통을 금지하는 것은 정부가 평소에 마땅히 철저히 해야 할 일이지만, 정부가 80개 제품의 해외 직구를 금지한 조치는 80개 전체의 유해성이 입증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KC 인증만을 기준으로 포괄적으로 직구를 금지하니까 소비자 선택을 제한하고 국민들 불만이 폭발한 것”이라며 “그래서 제가 비판한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제가 17일 오전에 맨 처음 비판했으니 오 시장은 저를 비판한 모양인데, 그런 생각이라면 사흘 만에 철회한 정부와 대통령실을 향해 해외 직구를 다시 금지하라고 똑바로 얘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그들을 향해서는 말할 배짱이 없느냐. 정치적 동기로 반대를 위한 반대, 근거 없는 비판은 하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번 직구 논란에서는 소비자 선택권, 국민 안전, 자국 기업 보호라는 세 가지 가치가 충돌하고 있다”며 “저는 세 가지 점을 균형 있게 고려하자는 취지로 제안한 것인데 유승민 전 의원은 저의 의도를 곡해한 듯해 아쉽다”고 했다.

오 시장은 “여당의 건설적인 비판은 꼭 필요하다는 데 반대할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며 “그러나 ‘여당 내 야당’이 돼야지 ‘야당보다 더한 여당’은 자제돼야 한다. 여당 의원이라면 페북보다 정부에 대안을 제시하고 일을 발전적으로 이끄는 역할을 하는 게 우선 아니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총선 패배 이후 바람직한 여당과 정부의 관계를 새롭게 정립하기 위해 중요한 시기”라며 “우리 모두 앞으로 정부와 협조할 게 있으면 협조하고, 대안을 제시할 게 있으면 제시하며 건강한 당정관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자”고 했다.

[김승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