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애들 때렸다" 지목된 태권도관장, "애들끼리 싸웠다" CCTV 공개 '반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얼굴 멍든 아이들 커뮤니티에 올라와

태권도 관장이 때렸다 주장

논란커지자 해당관장 CCTV 올려

아이들끼리 싸웠다 폭행 의혹 전면부인

세종시의 한 태권도장에서 어린아이가 관장에게 맞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러나 관장은 "아이를 때린 적 없다"고 부인하면서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해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애가 잘못했다 해도 이 정도 폭행 납득 안 돼"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세종시 어린이 폭행하는 미친 태권도 관장XX'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아무리 아이가 잘못했다 한들 이 정도 폭행은 납득이 안 간다"며 2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남자아이의 뺨이 붉게 물들어 있고, 이마에는 커다란 혹이 나 있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첫째와 둘째가 태권도장에서 집 오는 길에 서로 감정이 상해서 첫째는 학원 차를 타고 귀가하고, 둘째는 차를 안 타고 버텼다고 한다"며 "그 과정에서 관장이 둘째를 데리고 들어와 훈육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이어 "지금 관장은 바뀐 지 일주일 정도밖에 안 된 새로운 관장"이라며 "훈육하는 과정에서 화가 나 체벌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뺨 두 대를 맞았고 이마에 난 혹은 맞고 넘어지면서 어딘가에 부딪혀 난 상처라고 한다"며 "상황 파악을 위해 사범과 주변 사람들에게 연락하자 (관장은) 말도 안 되는 변명만 늘어놨다고 한다"고 했다. 그는 "그때까지만 해도 아이 얼굴에 티가 안 나서 모른 채 넘어가려고 했던 것 같다"며 "들으면서 너무 화가 나고 눈물이 나려는 걸 겨우 참았다"고 했다. 해당 글은 13만회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고, 1400회가 넘는 추천을 받았다.

해당 글에는 "저런 사람이 관장이라니", "아이가 잘못했어도 뺨을 때리는 것은 훈육이 아닌 폭행이다"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태권도 관장 "아이 때리지 않았다" 반박 글
그러나 19일 태권도 관장 B씨가 같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명 글을 올리면서 사건은 반전됐다. B씨는 "어제저녁, 학부모들의 전화에 글이 올라갔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고민 끝에 17일 사건 시작 영상을 올린다"고 했다.

B씨가 공개한 CCTV 영상에는 흰색 상의를 입은 비슷한 체구의 두 아이가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이 담겼다. 이들은 부둥켜안고 힘 싸움을 벌이다 주먹을 날리기도 했다.

B씨는 "영상의 두 아이는 형제"라며 "저는 아이를 때리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아이들이 치고받는 장면의 장소는 차량 탑승을 위해 잠시 대기한 공간이고, 싸움이 시작되고 사범님께서 와서 제지한 시간까지는 5분도 채 안 되는 시간"이라며 "바로 제지했고, 그 후 의자와 집기류를 발로 차는 아이를 30분 정도 사범님께서 1:1로 데리고 계셨다"고 했다.

B씨는 "아이 아버님께서 제가 조사를 받았다고 했는데 전 아직 조사조차 받지 않았다. 성실히 조사받을 것"이라며 "폭행사건에 대한 앞으로의 추가자료와 제 설명은 경찰서에서 진술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B씨의 글이 올라온 후 A씨는 또다시 글을 올려 "저로 인해 마음에 상처받으셨을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제가 한 실수는 결과에 따라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책임질 것"이라며 "아이들과 부모님, 태권도 관장님에 대한 욕은 이 사태를 야기한 저한테 해주시고 저도 스스로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누리꾼들은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간다는 말이 있다", "만약 CCTV가 없었다면 마녀사냥으로 한 가정이 나락으로 갈 수 있었던 상황", "역시 양측 말 다 들어봐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