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연대 기숙사 '붕괴' 불안감 확산···"바닥이 방지턱처럼 솟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연세대 신촌 기숙사 건물에서 바닥이 솟는 등 이상 현상이 발견돼 논란인 가운데 학교 측이 “안전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연세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연세대 생활관 관계자는 "시설처에서 매년 1회 신촌캠퍼스 건물 전체를 대상으로 안전 진단 전문업체를 통해 안전 진단을 받아왔으며, 2023년 안전 진단에서도 특별한 이상 소견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학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더 안전한 거주 여건을 보장하기 위해 시설처와 협의하여 빠른 시일 내에 정밀 안전진단을 시행하겠다"고 설명했다

타일 바닥이 들뜬 것과 관련해서는 "냉장고가 놓인 자리의 (타일이) 들뜬 정도가 가장 심해 냉장고가 기울어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해당 셀프키친의 다른 구역에도 유사한 상황이 있어 타일의 부분 교체를 이미 진행하였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셀프키친 바닥 타일 전면 교체 계획을 입안 중이었다"며 "향후 생활관은 시설처와 협의하여 신속하게 타일 전면 교체를 진행토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많은 학우가 거주하는 기숙사의 안전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게 생각하며 생활관에서는 각별하게 기숙 시설의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총학생회는 학교 측의 입장을 전달하면서 "캠퍼스 내에서 학우들의 안전이 절대적으로 보장되어야 하는 만큼 본 사안을 최우선으로 두고 지속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18일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연세대 기숙사 우정원 건물이 기울어지고 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우정원 건물 지하 1층에 위치한 셀프키친 바닥이 떠서 냉장고가 기울었다고 설명했다. 식당 타일이 들떠서 쿵쿵 소리가 난다는 게시물도 있었다.

이어 "지하 1층 식당에서 콘크리트 가루가 떨어진다", "바닥이 이젠 방지턱 수준으로 솟았다" 등의 게시물이 올라오면서 건물 붕괴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이와 관련해 언론에서까지 보도가 나오기 시작했고 네티즌들 또한 "붕괴시 대참사", "문제 있어 보인다", "학생들 안전이 우려된다" 등 반응을 보였다.

남윤정 기자 yjna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