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짬뽕 먹다 바퀴벌레 나와 다 토해” 리뷰 남기자…황당 답변한 사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달 음식에서 바퀴벌레가 나와 항의한 손님이 업주로부터 “환불해 줬는데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냐”는 답변을 받았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음식에서 바퀴 나왔다고 했는데 반응 답 없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과 함게 게시된 사진엔 볶음 짬뽕으로 보이는 음식 위에 바퀴벌레로 추정되는 곤충 한 마리가 올라가 있었다.

고객 A씨는 “정말 배고픈 와중에 시킨 거라 기대했는데 몇 입 먹다 볶음 짬뽕에서 바퀴벌레가 나와서 다 토해냈다. 위생 관리를 어떻게 하시는 건지 모르겠지만 트라우마 생겨서 못 시켜 먹을 거 같다. 배달 음식 시켜 먹으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라 소름 끼친다. 음식 수거해달라”고 요청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리뷰에 업주는 “죄송하다고 말씀드리지 않았나. 저의 가게도 지금까지 장사해오면서 세스코를 이용해와서 이런 일은 처음 생기는 문제”라며 “어쨌든 저의 가게 음식에서 나왔다고 하니 할 말은 없다. 환불까지 다 해드렸는데 이렇게까지 할 필요 있냐. 힘들게 장사하는 한 사람으로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미안하다”고 답했다.

이후 A씨는 “사과도 뜨뜻미지근하게 하고 환불 요청 후 계좌 보냈는데 30분 동안 돈 안 들어오고 배달도 막혀 있더라. 짜증 나서 리뷰 올렸는데 얼마 안 있다가 죄송하다는 전화 오더라”고 말했다.

이어 “상식적으로 내 번호 아는데 다시 전화해서 죄송하다고 환불해 드렸다고 하는 게 맞지 않나. 사장님 태도 보고 리뷰 지우고 신고만 하려고 했는데 자기 편해지자고 배민 통해서 사과하는 게 어이없다. 답글은 더 가관”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다시 전화했더니 여사장님이 받았다. 나랑 싸우고 싶어서 답글 그렇게 달았냐고 물어보니까 자기 남편이 작성했는데 중국인이라 말투가 서툴러서 그렇고 본인은 내용을 몰랐다더라. 세스코도 가입돼 있어서 외부에서 들어온 거라 생각하고 넘어가도 주인장 태도도 답이 없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소름 돋는다”, “위생, 청결 상태 안 봐도 보인다”, “사고는 날 수 있지. 대응이 문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