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흉기든 한인 발견 8초만에 3발 쐈다... LA 경찰, 총격 보디캠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 2일 미국 LA 한인타운 아파트에서 발생한 경찰 총격 사건의 보디캠 영상이 공개됐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보도영상


지난 2일 미국 LA 한인타운 아파트에서 발생한 경찰 총격 사건의 보디캠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정신질환을 앓던 한인 남성 양용 씨가 흉기를 내려놓지 않자 경찰은 8초만에 곧바로 총을 쐈다.

17일(현지시각) 로스엔젤레스타임스 등 미 현지 매체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경찰(LAPD)은 지난 2일 오전 11시 58분쯤 경찰이 아파트에 진입해 양 씨를 향해 들고 있던 칼을 떨어뜨리라고 명령한 직후 양 씨가 지시에 응하지 않자 양 씨에게 총격을 가하는 장면이 담긴 보디캠 영상을 공개했다.

조선일보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보도영상


사건 당시 양 씨의 정신질환이 악화되자 양 씨의 가족은 LA카운티 정신건강국(DMH)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정신건강국 직원과 양 씨의 아버지를 만나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고, 경찰이 양 씨와 대화를 시도했다. 경찰이 닫힌 문을 통해 양 씨와 대화를 나누며 스스로 밖으로 나오도록 설득했다. 그러나 양 씨가 이에 응하지 않자 추가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경찰은 밖으로 나왔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 책임자는 양 씨의 아버지에게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음을 설명했다고 한다.

양 씨가 문밖으로 나오지 않자 무장한 경찰은 강제 진압을 시도했다. 영상을 보면 무장한 경찰이 열쇠로 문을 연 순간, 경찰은 뒷걸음질 치며 당황한 양 씨를 발견했다. 양 씨는 당시 거실 중앙에 서서 왼손에 흉기를 쥔 상태였다. 경찰이 흉기를 내려놓으라고 명령했지만 양 씨가 손에 쥔 칼을 들고 경찰에게 다가오자, 경찰은 총격을 가했고 양 씨는 바로 쓰러졌다. 이는 경찰이 양 씨를 맞닥뜨린 지 8초만에 이뤄졌다.

의식을 잃은 양 씨에게 수갑을 채운 경찰은 그의 상태를 확인했지만, 양 씨는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이 확인한 결과 양 씨는 가슴에 2발, 복부에 1발 총상을 입었다.

유가족들은 경찰의 과잉 대응을 주장하고 있다. 양 씨의 아버지는 미주 한국일보에 “당시 경찰관들에게 아들의 상태를 자세히 설명하고 가족들은 지시에 따라 집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며 “총을 여러 번 쏴야했던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양 씨의 쌍둥이 동생도 “경찰관들이 정신과 의사의 지원 없이 형에게 접근했다”며 “경찰이 가족들의 질문에도 불구하고 어떤 정보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LAPD 측은 보디캠 영상을 공개하며 “수사관들은 현장에서 11인치(28㎝) 흉기를 회수해 증거물로 보관했으며, 현장에서 약물(narcotics)을 회수해 증거물로 조사했다”며 “LAPD는 앞으로 몇 달 동안 이 사건을 계속 조사하고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의 자체 조사가 끝나면 민간 조직인 경찰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해당 경찰관의 무력 사용이 정당했는지 결정하게 된다.

유족 측 변호인단은 이날 성명에서 “LAPD가 집에 들어가기로 결정했을 때 양씨는 혼자 있었고 집 안에 머물렀으므로 누군가에게 해를 끼칠 위험이 없었다”며 “LAPD는 그들이 결정한 방식으로 집에 들어감으로써 상황을 악화시켰고 이는 불필요한 총격으로 귀결됐다”고 주장했다.

-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이혜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