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노블리스 오블리주는 무슨?…LG家 장녀·맞사위 잇딴 구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 구본무 LG그룹 선대회장의 장녀인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와 남편 윤관 블루런벤처스(BRV) 대표가 연이어 각종 논란으로 구설에 휘말리고 있다.

세계일보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의 남편, 윤관 블루런벤처스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LG복지재단은 지난 10일 이사회에서 구연경 대표가 기부 의사를 밝힌 바이오 업체 A사의 주식 3만주를 받아들일지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재계 관계자는 “미공개 정보로 얻은 수익일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추후 법적 문제에 휘말릴 수 있어 반대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LG복지재단의 차기 이사회 날짜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재계에서는 구 대표가 남편 윤관 대표가 관련된 호재성 발표가 나기 전에 미리 정보를 알고 A사 주식을 매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구 대표가 미공개 정보를 통한 주식 취득 논란을 잠재우면서 증여세 부담을 줄이기 위한 꼼수라는 비판도 나온다. 공익재단에 출연하거나 기부한 재산은 증여세 감면을 받을 수 있다.

구 대표는 어머니 김영식 여사, 동생 연수씨와 함께 지난해 2월 서울서부지법에 구광모 회장을 상대로 상속 재산을 다시 분할하자며 소송을 낸 상태다. 이후 재판 과정에서 공개된 가족 간 대화 녹취록에 윤 대표가 등장, 윤 대표의 소송 개입 여부 등에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윤 대표의 경우에도 최근 잇따른 소송으로 논란에 휘말렸다. 윤 대표가 이끄는 BRV 산하 벤처캐피털(VC) BRV캐피탈매니지먼트가 2대 주주로 있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보호 예수가 지난 17일자로 해제되면서 시장 안팎에서는 오버행(잠재적 대량 매도 물량) 우려가 커졌다.

BRV캐피탈은 2개 운용 펀드를 통해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지분 24.7%를 보유하고 있는데, 만약 BRV캐피탈이 엑시트(자금 회수)를 위해 시간 외 대량 매매(블록딜)에 나설 경우 주가가 크게 하락할 수도 있다.

세계일보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 LG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7일 기준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시가총액은 6조7812억원으로, BRV가 보유한 주식 가치는 단순 계산으로 1조6000억원이 넘는다.

다만 현재 윤 대표가 국세청과 종합소득세 납부를 두고 소송 중인 점이 변수로 꼽힌다. 윤 대표는 123억원 규모의 탈세 의혹을 받고 있으며, 국세청 추징에 불복해 행정 소송을 진행 중이다.

미국 국적인 윤 대표가 국내에서 종합소득세를 내야 하는 ‘거주자’에 해당하는지가 관건이다. 다음 변론기일은 이달 30일로 잡혔다.

재계에서는 윤 대표 측이 신세계그룹과 법적 분쟁을 앞두고 있다는 설도 나온다.

신세계그룹 이커머스 플랫폼인 SSG닷컴의 기업공개(IPO)가 지연되는 가운데 신세계 측과 재무적 투자자(FI)인 홍콩계 사모펀드 운용사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BRV캐피탈은 1조원 규모의 풋옵션(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가능 여부를 놓고 대립하고 있다. 이들 FI는 각각 15%의 SSG닷컴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고 조정구 삼부토건 창립자의 손자인 조창연씨가 친구인 윤 대표를 상대로 2억원의 대여금 반환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조씨는 옛 르네상스호텔(현 센터필드) 매각 당시 투자 유치 등에 관여한 인물로, 윤 대표가 호텔 매각으로 이익이 나면 빌린 2억원을 돌려주겠다고 했지만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 대표의 BRV는 호텔 부지를 인수한 VSL코리아의 주요 주주다.

재계에서는 호텔 매각과 재개발 등을 둘러싼 이면 거래 가능성 등에 주목하고 있다. 이 소송의 변론 기일은 다음 달 5일로 예정됐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