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文회고록 논란 일파만파…국힘 “김정숙 여사 먼저 특검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숙 여사 타지마할 방문
文 “배우자의 첫 단독외교”
윤상현 “세금 낭비, 특검을”


매일경제

2018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 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방문한 김정숙 여사.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곧 발간되는 회고록에서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8년 인도 타지마할을 홀로 방문한 것을 두고 “(정상 배우자의)첫 단독외교”라고 옹호했다. 그러자 19일 여권에서 “김정숙 여사 특검이 필요하다”며 일제히 비난을 쏟아냈다.

문 전 대통령은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서 “당시 모디 인도 총리가 허황후 기념공원 조성 계획을 내게 설명하며, 공원 개장 때 꼭 다시 와달라고 초청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어 “나중에 기념공원을 개장할 때 인도 정부로부터 초청이 왔는데 나로서는 인도를 또 가기가 어려웠다”며 “그래서 고사를 했더니 인도 측에서 ‘그렇다면 아내를 대신 보내달라’고 초청하더라. 그래서 아내가 대신 개장 행사에 참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우리나라 영부인의 첫 외교 아니냐’는 질문에 “평소에도 정상 배우자들이 정상을 보조하는 배우자 외교를 많이 하기 때문에 ‘영부인의 첫 외교’라고 말하면 어폐가 있다”며 “(배우자의)‘첫 단독외교’라고 하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라고 했다.

매일경제

문재인 전 대통령의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 [사진 = 김영사]


국민의힘은 김건희 여사에 대한 야당의 특검 공세를 고려한 듯 적극적인 반격에 나섰다. 윤상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문 전 대통령은 타지마할 세금 낭비에 대해 회고록이 아닌 대국민 사과에 나서야 마땅하다”며 “대통령 부인에 대해 특검한다면 김정숙 여사가 먼저”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의원은 “회고록에 담을 것은 남 탓과 자화자찬이 아니라, 오히려 적의 선의에만 기댄 몽상가적 대북정책에 대해 철저한 반성부터 해야 했다”며 “문 전 대통령이 써야 할 것은 회고록이 아니라 참회록”이라고 주장했다. 배현진 의원도 “국정감사를 통해 외교부가 김 여사를 초청해달라는 의사를 인도 측에 먼저 타진한 ‘셀프 초청’ 사실을 확인했고, 급히 예비비를 편성해 대통령이 탑승하지 않으면 달 수 없는 대통령 휘장을 대통령 1호기에 버젓이 걸고 대통령인 듯 인도를 다녀온 것을 모두 밝혔다”고 꼬집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