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8 (화)

이재명 "요즘 정치, 한쪽만 생각하는 또라이·싸패…황우여도 동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전날 열린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여야 의원들 사이에 감정적인 대립감이 생겨난 현실 정치가 안타깝다”는 취지의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 콘퍼런스에 참여해 청년들의 어려움에 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어제 황우여 비대위원장 옆에 앉았다”며 “야당 대표를 대놓고 욕하는 품격 낮은 사람이랑은 여태까지 대화를 아예 안 했는데, 이 분은 아닌 것 같아서 제가 잠깐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은 여야 의원들 사이에 감정적인 대립감이 생겨난 것 같다”며 “이전의 정치는 싸울 건 싸우더라도 감정적으로 싸우면 안 된다고 했다. 감정은 똑같은 인간으로 서로 존중하고 교감할 수 있어야 한다”며 황 위원장에게 건넨 말을 소개했다.

그는 “입장에 따라서 싸울 수 있다. 하지만 싸운 현장을 떠나면 서로 자유롭게 대화하고 ‘좀 심했나?’ 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 이게 사라지고 있다. 이제 정말 원수들이 돼가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이 대표는 “골똘하게 한쪽 생각만 하는 사람을 우리가 뭐라고 부르나. 아주 나쁜 말로 하면 또라이라고 부르고, 아주 유식한 말로 하면 싸이코패스라고 부른다”며 “사람은 생각이 유연해야 한다. 원칙과 가치를 지키되 생각은 다양하게 이 사람도 보고 저 사람도 보고 그래야 한다. 정치도 그래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실의 정치는 참으로 안타깝다”며 “어제 황우여 위원장에게 그런 이야기를 했더니 본인도 속이야 어떨지야 모르겠지만 ‘맞는 이야기’라고 이야기는 하시더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청년들이 느끼는 사회적 압력에 대해 “최소한 제 세대까지만 해도 부모님들은 지금이 아무리 어려워도 내 자식들은 나보다 훨씬 더 나은 삶을 살 것이라고 믿었다”며 “그런데 지금의 청년 세대는 제 자녀들을 포함해서 희망이 사라져버린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정치가 해야 할 가장 큰 역할이 희망을 살려내는 것이다. 지금보다는 더 나은 세상이 올 것이라고 믿어지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며 정치가 이 과정에서 없는 길을 만드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짚었다.

최서인 기자 choi.seo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