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김건희 여사, 169일만에 등장…불교계 행사 초청 받아들인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교계, 김건희 여사 참석 요청
169일 만에 대외행사 참여 눈길
대통령실, 김여사 성과 자료 배포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 경기 양주시 회암사지 특설무대에서 열린 ‘회암사 사리 이운 기념 문화축제 및 삼대화상 다례재’에 입장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일제강점기 당시 미국으로 무단 반출된 사리 등의 반환을 기념하는 불교계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다. 김건희 여사가 국내에서 대중 앞에 모습을 보인 것은 지난해 12월 2일 자승 전 총무원장 스님의 분향소를 방문한 이후 169일 만이다.

19일 경기도 양주 회암사지에서 열린 ‘회암사 사리 이운 기념 문화축제 및 삼대화상 다례제’는 지난달 16일 미국 보스턴미술관으로부터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나옹선사, 지공선사(3여래 2조사)의 사리가 100년 만에 환지본처(還至本處·본래의 자리로 돌아감)한 것을 기념해 열렸다.

이 사리는 양주 회암사의 지공선사 사리탑에 모셔져 있다가 일제강점기 ‘은제도금 라마탑형 사리구’와 함께 불법 반출된 것을 보스턴미술관이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사리의 존재가 알려지자 2009년 남북 불교계는 사리 반환을 위한 공동합의문을 채택하고 보스턴미술관과 반환 협상에 나섰다. 하지만 2013년 이후 논의가 중단된 상태였다.

전기가 마련된 것은 작년 윤 대통령 부부의 미국 국빈 방문이었다. 작년 4월 김 여사의 보스턴미술관 방문 후 반환 협의가 10년 만에 재개됐고 이후 문화유산청과 미술관 간 공식 서한이 오고가기 시작했다.

이날 사전 환담에서 봉선사 주지 호산스님은 “사리 환지본처를 위해 20년 노력했는데 그렇게 안 되던 것이 여사님의 도움으로 가능했다”며 “부처님이 이곳으로 돌아오시려고 마음을 먹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사리가 환지본처 돼 매우 뿌듯하며 이를 계기로 불교가 중흥하길 바란다”며 “제가 아니라 천만 불자들의 염원이 이룬 결과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도 “김건희 여사께서 직접 참석해 주셔서 정말 고맙다”며 “영부인께서 사리 이운 봉안에 공덕주가 되셨으니 후속적인 역사에도 힘을 보태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실도 김 여사 역할에 대해 설명하는 별도 자료를 배포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한미관계가 더 가까워지면서 문제를 푸는 실마리가 됐다”며 “이미 끝난 문제라고 포기하지 않고 국민과 정부가 힘을 합쳐 애쓰고 노력하니 부처님의 가피가 함께해 국민들의 소망을 이루어 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국정을 운영하는 데 있어서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회피하지 않고 국민을 위한 간절한 마음으로 노력하고 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전날인 18일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3년 연속으로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정치적 자유는 확장되었지만 경제적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다”며 “국민 모두가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의 희생과 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