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기숙사가 기울고 있어요" 연세대 소동…학교 측 "안전상 문제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세대 기숙사 건물서 이상현상

학생들 임시로 머물곳 찾기도

서울 연세대 신촌 기숙사 건물에서 바닥이 솟는 등 이상 현상이 발견됐다. 불안감을 느낀 일부 학생들은 임시로 머물 곳을 찾았다. 학교 측은 안전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아시아경제

연세대 기숙사 '우정원'의 건물이 기울어지고 있다는 게시글 속 사진. [사진출처=에브리타임 캡]


지난 18일 대학생 커뮤니티 등에는 "연세대 기숙사 '우정원' 건물이 기울어지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우정원 건물 지하 1층에 위치한 셀프키친(주방) 바닥이 떠서 냉장고가 기울었다는 내용이다. "샤워실 벽면이 휘었다"는 글도 보였다.

그럼에도 학교 측은 안전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바닥은 노후화로 인해 타일과 바닥의 접착력이 약해져 단순히 타일이 들뜬 것이라고 했다. 바닥의 균열이나 변형은 없었다는 것이다. 안전 진단 전문 업체를 통해 매년 캠퍼스 모든 건물의 안전 진단을 받아왔고, 2023년 진단에서도 이상 소견이 없었다는 것이다. 다만, 학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정밀 안전 진단을 시행하겠다고 했다.

학교 측의 소견에도 불구하고 연세대 총학생회는 18일부터 우정원 건물 구조 안전 관련 신고창구를 운영해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우려되는 문제 등 의견을 모으고 있다. "학우들의 안전이 절대적으로 보장되어야 하는 만큼 학우 여러분의 우려가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이 사안을 최우선으로 두고 지속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