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앵커의 생각] 멋쩍은 최다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치 9단이라는 박지원 당선인이 자주 하는 말이 있습니다.

"골프와 선거는 고개를 들면 망한다"는 겁니다. 오만하거나 나대지 말라는 의미일 겁니다.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선출에서 떨어진 추미애 당선인 얼굴이 떠 올랐습니다.

추 당선인은 이재명 대표가 사실상 자신을 낙점 했다며 마치 국회의장이 다 된 것처럼 처신을 했죠.

인쇄 시간이 촉박했던 한 신문은 추 당선인이 선출됐다는 기사를 미리 써 놨다가 낭패를 볼 정도로 의심의 여지가 없어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