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이재명, 秋탈락 후폭풍 진화 "당원 권한 2배로"…연임론엔 웃음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 어딨겠나…대중정당으로 나아가야"

의장 경선 후폭풍에 휴일 당원 만나 "작은 차이 이겨내야"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민주당이 합니다’ 충청 컨퍼런스에서 당원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2024.5.19/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전=뉴스1) 한병찬 김낙희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국회의장 경선 결과를 두고 당원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연일 당심 달래기에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민주당이 합니다 콘퍼런스 충청편'에 참석해 "당원도 두 배로 늘리고 당원의 권한도 두 배로 늘려 당원 중심의 정당을 통해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최근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우원식 의원이 '명심'(이 대표의 의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던 추미애 당선인을 꺾고 최종 선출되자 당내 강성 당원들의 '탈당 러시'가 거세지자 이 대표가 '당심 잡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최근 당에 대해 섭섭해하는 당원들이나 아파하는 당원들이 꽤 있겠지만 우리는 언제나 전체를 생각해야 한다"며 "서로 생각이 맞지 않더라도 하나의 거대한 목표를 위해 작은 차이를 이겨내고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겠나. 서로 의견이 다를 경우엔 치열하게 논쟁하고 책임을 묻고 서로 비판할 수 있다. 그러나 상대의 의견을 '틀린 것'이라고 단정하고 외면하면 그대로 끝"이라며 당내 분열을 경계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우리 당이 당원 중심의 대중정당으로 나가고 있다고 생각하고 또 그래야 한다 생각한다"며 "지금은 많이 후퇴해 세계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2년 전까지 모범적인 민주주의 국가로 전 세계의 인정을 받았다. 국민이 가진 위대한 에너지와 위대함을 다시 발현해서 모범적 민주국가로 바뀔 것임을 확신하고 그 변화의 첫 꼭짓점에 민주당 당원들이 서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아직도 혹시 (민주당) 혼을 내주기 위해서 '탈당해야지'라고 생각하는 분이 계시면 당비를 끊으시라. 탈당하면 다시 돌아오기 너무 힘들다"며 "의견의 다름, 판단의 차이, 결정의 차이를 묻고 토론하되 포기하지 말고 함께 앞으로 가면 좋겠다"고 웃어 보였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에도 '당원과 함께, 민주당이 합니다 호남 콘퍼런스'에 참석해 2년 뒤 지방선거 후보 선출에 영향을 주는 시도당위원장 선거에서 권리당원 의사 반영 비중을 높일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당심 달래기에 나섰다.

전날 이 대표는 "실질적으로 정당이 경쟁하는 민주적 체제의 나라 중에서 당원이 제일 많은 당이 우리 당으로, 이때까지 겪어보지 못했던 새로운 현상에 맞닥뜨리게 된다"며 "그게 이번 의장 선거에서 일부 나타난 것이라 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공화국 가치를 민주당이 당원 중심의 정당을 통해 증명해 나가는 첫 길을 열고 있다"며 "첫 길을 가다 보니 이슬에도 많이 젖고 스치는 풀잎에 다치기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어진 당원과의 대화에서 거듭 거론된 '당대표 연임론'에 대해서는 웃으며 답변하지 않았다.

bcha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