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KC 미인증' 직구 금지, 사흘만에 철회…'졸속 정책'에 국민 혼란 가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렇게 정치권까지 나서 정부의 해외직구 대책을 비판하자, 정부가 오늘 추가 브리핑을 열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사흘 전 발표한 직구 관련 대책을 사실상 철회한 겁니다. 오락가락 정책으로 국민 혼란을 가중시켰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외직구 피해를 줄이겠다며 80개 제품에 대한 직구 차단을 발표했던 정부.

이정원 / 국무조정실 2차장 (지난 16일)
"안전 인증(KC) 없는 해외직구 경우 해외직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