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김호중, 결국 음주운전 시인 "크게 후회하고 반성 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가수 김호중 사진.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뺑소니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음주운전을 한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은 술자리에 동석한 유명 가수·개그맨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하고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검토하고 있다.

19일 김씨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입장문을 통해 “음주운전을 했고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많은 사람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도 “최초 공식 입장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김씨는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고 직후부터 “술잔을 입에 댔을 뿐 술은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해온 김씨가 입장을 바꾼 건, 경찰이 여러 정황 증거를 확보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가 지난 9일 만났던 유명 가수 B씨와 개그맨 C씨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했다. 또 이들이 방문했던 청담동 유흥주점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CCTV와 주점 매출내용 등도 분석했다. 경찰은 김씨가 매니저에게 “술 먹고 운전을 하다가 사고가 났으니 경찰에 대신 가달라”는 취지로 요청하는 음성 녹취 파일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 관계자는 “음주 운전과 증거인멸을 시도한 여러 정황이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만큼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김씨는 사고 당일 오후 4시쯤 강남의 한 스크린골프장에 소속사 대표와 유명 가수와 개그맨 등 4명과 머물렀다. 이때 김씨 일행은 음식과 맥주를 주문해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6시쯤 신사동 소재 음식점으로 이동한 이들은 식사하며 소주 7병과 음료수 3병도 곁들였다. 이후 오후 7시 30분쯤 청담동 유흥주점으로 이동할 때, 11시쯤 귀가할 때 김씨가 대리운전을 이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이후 11시 50분쯤 뺑소니 사고가 발생했고, 김씨는 경기도 구리시의 한 호텔에 머물다가 사고 발생 약 17시간 뒤 경찰에 나와 혈중알코올농도 측정 검사를 받았다. 이 사이에 김씨 매니저가 경찰에 나와 허위 자백을 했다.

경찰은 김씨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집에 들러 자신의 차를 몰고 나왔다가 사고를 낸 뒤, 매니저에게 경찰 출석을 요구하고 술이 깰 때까지 자취를 감췄던 것으로 보고있다. 지난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도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경찰에 보냈다.

중앙일보

뺑소니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사고 직후 현장에서 벗어나 누군가와 통화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 채널 A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증거를 인멸하려 했는지 여부도 집중 수사하고 있다. 김씨가 사고 뒤 현장을 떠났다가 17시간 뒤에 경찰에 나온 점, 매니저가 허위 자백을 했던 점,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훼손된 점 등을 고려할 때 김씨와 소속사가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심이 제기된 상태다.

경찰은 앞서 김씨의 교통사고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본부장, 매니저를 소환 조사했다. 이 대표는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했다”고 주장해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김씨 대신 거짓 자수를 한 매니저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고 있다.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본부장에게는 증거인멸 혐의도 적용됐다. 김씨가 이 과정에 직접 관여한 게 밝혀질 경우 증거인멸교사,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가 더해질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적용된 혐의 외에 다른 범죄 사실에 대해서도 다각도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그는 '어른'이 되려고 했다, 어느 대학생의 슬픈 일기장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41830

정세희 기자 jeong.saehe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