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文딸 다혜씨 "우린 품위있게 가자…검찰, 아들 태블릿만 돌려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들은 저열하게…소중한 지인 언론에 흘리다니"

이창수 겨냥 “동창까지 털다 중앙지검장 깜짝 등장“

뉴스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17년 5월 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마지막 유세에서 딸 문다혜 씨와 손자로부터 카네이션을 선물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5.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는 19일 "그들이 저열하게 가도 우리는 품위 있게 가자"라며 "우리 아들 학습 태블릿만 돌려달라"고 했다.

문 씨는 지난 17일 엑스(옛 트위터)를 통해 "이선균 배우 방지법에 검찰은 해당 사항이 없나, 언론에 흘리다니, 소중한 지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 가족과 지인, 심지어 고등학교 동창까지 털다 전세 부동산 계약서까지 영장 밀고 가져가더니 중앙지검장으로 깜짝 등장했다"고 했다.

이는 자신을 둘러싼 검찰 수사에 대한 불편함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문 전 대통령 사위 서 모 씨의 항공사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 계약직 직원이던 A 씨에 대해 출국 정지 조치했다. 검찰은 A 씨가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와 금전 거래한 정황을 포착했으며, 이 돈이 다혜 씨의 전남편 서 씨의 '타이이스타젯 특혜 채용'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 최근 검찰 인사를 통해 서울중앙지검으로 발탁된 이창수 전주지검장은 서 씨의 채용비리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했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