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경찰, 김호중 ‘음주 뺑소니’ 수사 속도… 음주운전 혐의 추가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흥주점 압수수색해 CCTV 등 확보
국과수 검사 결과 ‘사고 전 음주 판단’
김씨 “술잔에 입 댔지만 술 안 마셨다”


서울신문

트로트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뺑소니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음주 상태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경찰은 사고 직전 김씨가 방문한 유흥주점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음주 정황을 뒷받침할 근거를 확보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8일 오전 4시간 정도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에 수사관을 보내 주점 매출 내역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17일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도 받았다.

경찰은 주점 직원 등으로부터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셨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술자리에 동석한 유명 개그맨과 래퍼 출신 가수 등도 조만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김씨가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가 났다. 경찰에 대신 출석해달라’고 매니저에게 직접 요청한 녹취 파일도 입수했다.

김씨는 사고 이후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채 집이 아닌 경기 구리의 한 호텔에 머물다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음주 측정을 했다. 또 사고 전 유흥주점에서 나와 대리기사를 불러 귀가하는 모습이 담긴 CCTV도 공개됐다. 이러한 정황을 바탕으로 경찰은 김씨에게 음주운전 혐의를 추가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신문

‘공연 강행’ 김호중 콘서트 줄 선 팬들 - 18일 오후 가수 김호중(33)의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가 열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입구에 팬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김씨는 사고를 내기 7시간 전부터 강남의 한 스크린 골프장에서 소속사 대표 이광득씨와 래퍼 출신 유명 가수 등 4명과 함께 맥주를 주문해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일행은 이후 유명 개그맨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러 들린 인근 식당에서도 소주와 맥주를 마셨고 유흥주점으로 향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는 유흥주점에서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먼저 귀가했지만, 다시 차를 몰고 나와 운전하던 중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하는 사고를 내고 달아났다. 김씨 측은 “술잔에 입을 대긴 했지만 술을 마시진 않았다”며 음주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김예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