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허경환 "저 아니에요"…김호중 술자리 동석 루머에 올린 사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허경환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허경환이 ‘음주 뺑소니’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과 사고 당일 유흥 주점에 함께 있었다는 소문을 일축했다.

허경환은 1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저 아니에요. 다들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5월은 가정의 달”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중앙일보

사진 허경환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에는 허경환이 어머니, 조카 등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아울러 사진 하단에는 ‘2024년 5월 9일 오후 8:44’이라며 촬영 시간 등 상세 정보가 적혀 있었다. 5월 9일은 김호중이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서 교통사고를 낸 날이다.

앞서 음주운전과 뺑소니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사고를 내기 전 3시간가량 유흥업소에 머물렀다. 이 자리에는 래퍼 출신 가수와 유명 코미디언이 동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온라인상에선 동석 개그맨이 김호중과 같은 소속사인 허경환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허경환은 이런 소문을 해명하고자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가수 김호중.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부딪힌 뒤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는다.

김호중은 사고 직전 유흥업소를 찾았다가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차량을 타고 귀가했다. 이 업소는 회원제로 운영되는 업소로 전해졌다. 김호중은 이후 약 50분 뒤 집에서 흰색 SUV 차량을 직접 몰고 나와 다른 목적지로 이동하다 맞은편 차선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당초 김호중의 매니저는 사고 3시간 뒤 경찰에 자신이 운전을 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이후 실제 운전자가 김호중이란 사실이 확인됐다.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만인 10일 오후 4시 30분경 경찰에 처음 출석했다. 음주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호중은 유흥업소를 방문한 것은 맞지만 술은 마시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김호중 측은 경찰에 “술잔에 입만 댔지만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술은 마시지 않았다”, “술 대신 17차(茶)를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호중의 음주 여부를 입증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한 김호중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 차원의 조직적 은폐 시도가 있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 중이다.

한편 김호중은 입건된 뒤인 지난 18일 경남 창원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를 개최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