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낳지 않으면 무엇이 여성" 논란 日외무상, 하루만에 발언 철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민당 여성 후보 지지하며 "낳지 않으면 무엇이 여성"

"탄생 의미" 해명했지만 '출산'으로도 해석돼 논란

결국 하루만에 철회…기시다 "오해 초래 표현 피해야"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낳지 않으면 무엇이 여성인가”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하루 만에 발언을 철회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오해를 초래하는 표현은 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니혼게이자이신문,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가미카와 외무상은 이날 여성이 출산을 위해 존재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발언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회견을 열고 “나의 진의와 다른 형태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전날 시즈오카현 지사 선거 유세에서 자민당이 추천한 여성 후보를 지지하며 “한 걸음 내디딘 이분을 우리 여성이 낳지 않는다면 무엇이 여성인가”라고 밝혔다. 이에 더해 그는 과거에 자신이 했던 연설을 언급하며 “출산의 고통은 대단하다. 그러나 시즈오카현의 태어날 미래를 생각하면 우리는 그 손을 풀어선 안 된다”고도 했다.

새로운 지사를 선출한다는 뜻으로 ‘낳는다’는 표현을 쓴 것으로 보이지만, ‘출산하다’로도 해석돼 논란을 야기했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이날 회견에서 “나는 2000년에 처음으로 (시즈오카에서 의원으로) 당선됐는데, 그때 응원해 나를 탄생시켜주신 분들께 다시 한번 여성의 힘을 발휘해 새로운 지사를 탄생시키자는 뜻으로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무엇이 여성이냐”는 표현과 함께 사용했기 때문에 논란을 피해갈 수 없으며, 가미카와 외무상이 속한 집권 자민당에서조차 비판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기시다 총리 역시 이날 야마가타현 사가타시를 방문해 기자들에게 “오해를 초래하는 표현은 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