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경찰, '채상병 순직 사건' 해병대 여단장·대대장 대질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상병이 사망한 수중 수색 작업을 누가 지시했는지 가리기 위해 경찰이 해병대 여단장과 대대장에 대한 대질조사에 나섰다.

19일 경북경찰청은 이날 오후부터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해병대 1사단 7여단장과 11포병 대대장을 소환해 대질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오후 12시 40분쯤 7여단장이 먼저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 청사에 들어섰고, 10여분 후 11대대장도 청사에 도착했다.

이들은 혐의 관련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은 채 청사에 들어갔다.

11대대장은 상관인 7여단장이 수색 작업을 지시했다고 주장한 반면, 7여단장은 지시한 적이 없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측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을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채상병은 지난해 7월 경북 예천의 수해 현장에서 실종자 수색 도중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