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6 (일)

‘의대증원’ 확정에 최상위권 이공계 선호도는?...‘영재학교 입시’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5학년도부터 영재학교도 조기졸업 가능...“의대 재도전 충분히 가능”

이투데이

6일 서울 소재 의과대학 앞에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5학년도 의과대학 모집정원 증원이 사실상 확정된 상황에서 영재학교가 22일부터 신입생 모집에 나선다. 입시업계에서는 의대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최상위권 학생들의 이공계 선호도를 확인해볼 수 있는 가늠자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19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22일부터 전국 8개 영재학교의 2025학년도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서울과학고·경기과학교·한국과학영재학교에서 각 120명을 선발하며, 광주과학교·대구과학교·대전과학교 각 90명,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84명,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75명 등 총 789명을 뽑는다.

2025학년도부터 의대 정원 확대가 사실상 확정된 상황에서 영재학교의 선호도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앞서 16일 법원에서 의대 교수, 의대생 등 18명이 보건복지부·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낸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각하하면서, 정부는 대학별로 늘어난 의대 정원을 확정할 수 있게 됐다.

종로학원은 2025학년도부터 영재학교도 과학고처럼 조기 졸업이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영재학교 졸업생들이 과학기술원에 입학한 뒤 의대로 빠져나가는 규모를 잘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과학기술원 등에 입학한 후 조기 졸업을 하면 1년간 (의대 준비를 위한) 시간이 확보된다”면서 “(해당 학생들은) 수학, 과학, 영어 등에서 이미 최상위권 수준이기 때문에 사실상 국어 과목만 준비하면 수능 준비에 큰 부담이 없어 의대 재도전이 충분히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재학교 재학 시에는 의대 진학에 대한 불이익 조치가 지원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영재학교 졸업 후에는 의대로 이탈하는 것에 대한 불이익이 없다”는 점도 덧붙였다.

정부는 영재학교 재학 중인 학생이 의약학 계열에 지원할 경우 징계 및 졸업 유예, 교육비 및 장학금 환수, 기숙사 등 학교시설 이용 제한 등 불이익을 부여한다. 과학·수학 등 이공계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된 영재학교의 목적에 맞지 않게 의약학 계열로 진학하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이번 영재학교 신입생 모집 상황을 통해 최상위권 학생들의 이공계 선호도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임 대표는 “2024학년도에 서울대에서는 첨단융합학부가, 울산과기원과 광주과기원 및 대구경북과기원에서는 삼성전자와 계약학과로 반도체공학과가 신설됐다”면서 “2025학년도에도 첨단학과 집중육성정책으로 고려대 인공지능학과가, 2026학년도에는 성균관대 양자정보학과가 신설된다고 발표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첨단분야 집중육성정책과 의대 관심도가 높아지는 상황이 맞물리면서 2025학년도 영재 학교 지원 상황에 따라 최상위권 학생들의 이공계에 대한 관심도를 일차적으로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늘어난 의대 모집인원을 반영한 '202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은 이번 주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오는 20일부터 24일 중으로 대학입학전형위원회를 열고 전국 대학에서 제출한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사항’을 심의, 승인할 예정이다. 오는 31일까지 각 대학이 홈페이지에 ‘수시 모집 요강’을 발표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로써 전국 40개 의대 중 정원이 늘어나는 32개 의대 가운데 의학전문대학원인 차의과대를 제외한 31개 대학 모집 인원은 1469명이 늘어난다. 앞서 차의과대가 증원분(40명)에서 50%(20명)만 반영한다면 내년도 의대 총 증원 규모는 1489명으로, 증원분을 100%로 결정하면 총 증원 규모는 1509명이 된다.

[이투데이/정유정 기자 (oiljung@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