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슈 5·18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민주 "尹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약속…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 브리핑

"유권자들 표 노린 거짓인가"

"광주시민·유족에 대한 우롱"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국민이 언제까지 대통령이 약속을 지키길 기다려야 하나”라며 5·18 정신의 헌법 수록을 거듭 촉구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단지 유권자들의 표를 노린 거짓이 아니었다면 민주당이 제안하는 원포인트 개헌 제안에 응답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44년째를 맞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며 “대통령의 기념사는 헛헛하다. 난데없이 ‘계층 이동의 사다리’ , ‘사회적 양극화’를 언급하며 경제 불평등을 역설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정 분배로 광주의 눈물과 희생에 보답하겠다는 대통령의 말은 생뚱맞기 그지없다”며 “가장 심각한 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던 대선 후보 시절의 약속은 언급도 하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에 대해 “이는 광주 시민과 유족들에 대한 명백한 우롱 ”이라며 “윤 대통령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약속을 지키시라”고 요구했다.

윤 대통령은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1980년 5월 광주의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되었다”며 “대한민국이 오월의 정신으로 자유민주주의의 꽃을 활짝 피워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는 정치적 자유와 인권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